차지연, 갑상선암 진단으로 '안나 카레니나' 하차(공식입장)
▲ (사진=제니스뉴스 DB)
▲ 차지연, 갑상선암 진단으로 '안나 카레니나' 하차(공식입장)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뮤지컬 배우 차지연이 갑상선 암 진단을 받아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에서 하차한다. 

뮤지컬 배우 차지연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15일 오전 공식 SNS를 통해 "차지연이 건강상의 이유로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에서 하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초부터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건강 관리에 힘을 쏟았는데, 지난주 병원 검진을 통해 1차적으로 갑상선암 진단을 받고 세부 조직 검사를 진행 중이다"며, "당사는 배우 보호 차원에서 차기작을 하차하고 현재 공연 중인 뮤지컬 '호프'의 경우도 제작사와 원만히 논의하여 공연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향후 차지연은 투병과 치료에 전념하고 당사 또한 배우가 건강을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공연이 임박한 상황에서 하차의 상황을 이해해 주신 제작사 마스트엔터테인먼트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차지연을 기다려주신 많은 관객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며, "하루 빨리 배우가 무대에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마무리했다. 

차지연은 지난 2006년 뮤지컬 '라이온 킹'을 시작으로 '드림걸즈', '아이다', '레베카', '마타하리', '마리앙투아네트', '위키드' 등으로 무대에 올라 많은 사랑을 받았다. 또한 KBS 예능 '불후의 명곡', MBC '복면가왕'에서 강렬한 무대 매너와 가창력으로 실력을 입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