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현지에서 먹힐까?' 신화 이민우 "정준영 하차 후 합류, 모두 으쌰으쌰 하는 분위기"
▲ (사진=오치화 기자)
▲ '현지에서 먹힐까?' 신화 이민우 "정준영 하차 후 합류, 모두 으쌰으쌰 하는 분위기" (사진=오치화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예능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의 그룹 신화 이민우가 샌프란시스코 합류에 대해 이야기했다. 

tvN 예능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 제작발표회가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켄싱턴호텔 여의도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우형 PD, 이연복, 에릭, 이민우, 허경환, 존박이 참여했다.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은 태국, 중국편에 이어 '현지에서 먹힐까?'의 세 번째 시리즈다. '현지반점 미서부점' 푸드트럭으로 미국 현지의 입맛 저격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이민우는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 1에 이어 미국편에 합류했다. 이민우는 최근 성관계 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입건돼 하차한 정준영이 귀국한 후 촬영에 합류해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았다. 

이민우는 캐스팅에 대해서 "미국 들어가기 한 달 전에 섭외를 받았다. 에릭과 이연복 셰프가 캐스팅된 건 알았는데 다른 멤버 캐스팅에 대해서는 몰랐다"며, "에릭이 있으니 호흡을 보여주고, 서로 요리를 좋아해 맛집도 공유하기 때문에 재미있을 것 같았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샌프란시스코에 갔을 때 하루 당겨진 촬영을 하게 됐다"며, "제가 시즌 1 때 쏨땀을 완판한 적이 있다. 그래서 쏨땀을 만들 때의 절구 소리를 듣고 멤버들이 놀랐다. 그리고 맛있게 먹어줘서 기분이 좋았다. 모두가 이상하거나 쳐져 있지 않았고, 으쌰으쌰 하는 분위기였다"고 덧붙였다. 

한편 tvN 예능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은 오는 18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