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봄' 이청아 "'전참시' 매니저 논란, 교훈으로 삼을 것"(인터뷰)
▲ '다시, 봄' 이청아 "'전참시' 논란, 교훈으로 삼을 것" (사진=킹스엔터테인먼트)
▲ '다시, 봄' 이청아 "'전참시' 논란, 교훈으로 삼을 것" (사진=스마일이엔티)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다시, 봄’의 배우 이청아가 ‘전참시’ 갑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이청아가 1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만나 영화 ‘다시, 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인터뷰에서 이청아는 최근 논란이 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의 갑질논란을 언급했다.

이청아는 “워딩 자체도 조심스러운데 이슈라면 이슈이고, 논란이라면 논란이 맞다”면서, “방송에서 보여진 것은 단편적인 모습일 뿐, 전체는 아니”라고 말했다.

나아가 이청아는 “아마 긴 호흡으로 보여졌다면 달랐을 것 같다. 저희가 일하는 모습들을 짧은 시간 안에 다 담으려 하다보니, 특정부분이 극대화 된 것 같다”며, “그것에 대한 피드백은 대중들의 자유다”라고 전했다.

이어 “‘전참시’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다큐멘터리는 아니다”라며, “예능은 예능으로 넘어가는 게 좋은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나아가 이청아는 “매니저님과 이번 건에 대해 따로 이야기 하진 않았다. 저도, 저희 매니저님도 여기에서 느낀 것들을 각자의 교훈으로 삼으면 될 것 같다”면서, “‘전참시’에 저희 식구와 함께 출연하는 건 제가 결정한 일이다. 만약 이로 인해 무슨 일이 생긴다면 제가 책임질 것이다”라는 의지도 밝혔다.

한편 이청아가 주연으로 활약한 영화 ‘다시, 봄’은 딸을 잃은 여자가 중대한 결심을 한 그날, 어제로 하루씩 거꾸로 흘러가는 시간을 살게 되면서 인생 두 번째 기회를 얻게 된 타임 리와인드 무비다. 오는 17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