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측 “제모 의혹? 경찰이 충분한 양의 털 채취했다”(공식입장)
▲ 박유천 (사진=제니스뉴스 DB)
▲ 박유천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박유천이 황하나의 지목으로 마약 투약과 관련된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 출석 전 제모 및 염색 사실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7일 오후 채널A는 “출석 당시 박 씨는 신체 대부분을 제모한 상태였다. 경찰은 어제 박 씨의 신체를 압수수색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염색한 모발과 다리 털을 채취해 정밀감정을 의뢰했다”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박유천 측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권창범 변호사는 18일 오전 “일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박유천 씨는 경찰 조사를 앞두고 증거 인멸을 위해 제모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하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박유천 씨는 과거 왕성한 활동을 할 당시부터 주기적으로 신체 일부에 대한 제모를 했다”면서 “더구나 이미 경찰은 전혀 제모하지 않은 다리에서 충분한 양의 다리털을 모근까지 포함해 채취해 국가수 정밀거사를 의뢰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변호사는 “현재 박유천 씨는 성실히 경찰 조사에 응하고 있는 상황인데,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경찰 조사 내용이라며 일부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있는 점은 매우 우려스럽다. 추측성 보도를 감사주시기 바란다”라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