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인터뷰] 패션 디자이너 강요한 ② “대학생 때 시작한 ‘참스’, 상상도 못 한 성공”
▲ 강요한 디자이너 ② “대학생 때 시작한 ‘참스’, 상상도 못 한 성공” (사진=신경용 기자)
▲ 강요한 디자이너 ② “대학생 때 시작한 ‘참스’, 상상도 못 한 성공” (사진=신경용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패션 브랜드 ‘참스(CHARM’S)’는 매력적인 사람을 위한 옷을 만든다. 그 이름처럼 참스는 매 시즌 눈길을 끄는 매력적인 옷을 만들어내며 1020세대의 마음을 파고들었다. 또한 참스의 패션쇼는 늘 파격적이다. 런웨이를 다채롭게 꾸미는 스타일리시한 의상은 물론, 화려한 연출까지 통통 튀는 아이디어로 가득하다. 지금 대한민국 패션업계에서 가장 핫한 참스, 그 중심에는 참스를 이끄는 강요한 디자이너가 있다.

강요한 디자이너는 학생 신분으로 서울 컬렉션에 데뷔한 국내 최초의 디자이너다. ‘최연소’라는 타이틀은 참스와 강요한 디자이너를 더욱 주목하게 만드는 매력적인 수식어지만, 알고 보면 그 속에는 피, 땀, 눈물이 서려있다.

참스의 성공을 위해 강요한 디자이너는 누구보다 열심히 뛰었다. 어린 나이에 공장을 찾아 몸으로 직접 부딪혔고 편견과 차가운 시선 속에서 절망하지 않고 달렸다. 그 결과 데뷔 7년 차를 맞은 지금, 강요한 디자이너는 ‘서울패션위크’의 피날레를 장식할 만큼 성장했다.

지난 3월 열린 ‘2019 F/W 서울패션위크’의 마지막 쇼에 오른 참스는 그 어떤 쇼보다 화려하고 세련된 것들로 가득했다. 한 시즌의 끝을 알리는 중요한 자리인 만큼 부담도 컸겠으나, 강요한 디자이너는 언제나 그랬듯 부담을 완벽하게 이겨내고 관객에게 아름다운 쇼를 선물했다.

빠른 성장을 거듭하고 K-패션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자리 잡은 참스. 이 모든 것을 일군 강요한 디자이너는 어떤 사람일까? 얼마 전 서울 컬렉션을 성공적으로 마친 참스의 강요한 디자이너와 제니스뉴스가 지난 11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뜨거운 열정, 참스처럼 유니크한 아이디어로 가득한 강요한 디자이너가 직접 밝힌 그의 패션 철학과 참스에 대한 이야기를 지금 공개한다.

▶ 1편에 이어

▲ 포즈를 취하고 있는 강요한 디자이너 (사진=신경용 기자)
▲ 포즈를 취하고 있는 강요한 디자이너 (사진=신경용 기자)

Q. 참스의 시작이 궁금해요.
대학교 2학년 때 참스를 론칭하게 됐어요. 원래 학교를 졸업한 뒤에 론칭하려고 했는데, 공부만 하면서 대학생활을 보내자니 시간이 남더라고요. 그래서 실무 경험을 해보고자 브랜드를 시작하게 됐어요. ‘망해도 학생인데 뭐 어때?’라는 생각이었는데, 제 성격이 대충은 안 되더라고요. 하하. 그래서 최선을 다했고 지금까지 열심히 하고 있어요.

Q. 브랜드 규모가 커지면서 부담도 생겼을 것 같아요.
그런 부담을 즐기는 편인가 봐요. 하하. 제가 인테리어 디자인을 전공하다가 23살에 패션디자인과로 진로를 바꿨는데, 그때 주변에서 반대가 심했어요. 그래서 더 오기가 생겼어요. 반대하던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싶었어요.

처음 브랜드를 시작할 때 사람들이 제 옷을 입어주면 기분이 좋았어요. 더 인정받고 싶어서 생각하고 또 생각했어요. 사람들이 하나둘씩 알아주니까 그다음 목표는 ‘최고의 모델을 써보자’였고, 그다음은 ‘1년 안에 쇼룸을 오픈해보자’, 그리고 ‘서울패션위크를 나가보자’였어요. 꿈을 하나씩 키워가다 보니까 어느 순간 인정을 받고 있더라고요. 그렇게 부담을 즐기고 인정받으며 성장한 케이스라고 생각해요.

Q. 왜 패션디자인으로 전공을 바꿨나요?
어릴 때부터 옷 입는 게 좋았어요. 제가 집에서 장손이라서 어릴 때부터 사랑을 많이 받았고, 또 예쁜 옷만 입고 자랐어요. 지금까지도 예쁜 옷에 대한 갈증이 있어요. 그래서 패션에 관심이 갔던 것 같아요. ‘사람은 좋아하는 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패션은 제가 좋아하는 일이었고, 그래서 더 잘 할 수 있었어요.

▲ 카메라를 응시하는 강요한 디자이너 (사진=신경용 기자)
▲ 카메라를 응시하는 강요한 디자이너 (사진=신경용 기자)

Q. 참스는 론칭과 동시에 많은 관심을 받았고, 이제는 톱 브랜드로 자리 잡았어요. 대중이 참스에 관심을 갖는 매력 포인트가 뭐라고 생각하나요?
저도 잘 모르겠어요. 하하. 아마 제 나이 때문이 아닐까요? 그들과 또래이기 때문에 ‘제가 입고 싶었던 옷이 곧 대중이 입고 싶었던 옷이었다’고 생각해요. 그들과 같은 세대를 살고 있기 때문에 트렌드를 이해하기 쉬웠고 취향이 잘 맞았던 것 같아요. 그래서 더더욱 30살이 되고 싶지 않았어요. 계속 아이처럼 살고 싶어요. 하하.

Q. 30살이 된 지금은 어떤가요?
막상 별거 없더라고요. 하하. 사실 29살 때 고민이 굉장히 많았어요. 지금까지 저에게 에너지는 사람들의 인정과 새로운 도전이었어요. 그런데 20대의 마지막에서 지난날을 돌이켜보니까 이미 디자이너로서 할 수 있는 건 다 해버렸더라고요. 여성복, 남성복, 드레스, 아동복, 심지어 강아지 옷도 만들어봤어요. 컬래버레이션도 패션 브랜드, SPA 브랜드, 편의점 브랜드와 해봤어요. 더 이상 새로운 컬래버를 한다 한들 결국에 다른 걸 하는 거지 새로운 걸 하는 건 아니더라고요. 

‘앞으로 난 뭘 위해 달려가지?’라는 생각에 고민이 정말 많았어요. 그런데 막상 30살이 되니까 생각이 정리가 됐어요. 30살이 새로운 시작인 것 같아요.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서 옛날에 했던 것처럼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살려고요. 아직 고민이 완벽하게 해소된 것은 아니지만, 지금까지 쌓아온 경험을 토대로 달릴 거예요. 

Q. 앞으로 더 해보고 싶은 프로젝트가 있다면요?
라이프스타일 쪽을 해보고 싶어요. 전시 생각도 있어요. 개인적으로 사진 찍는 걸 좋아하는데, 지금까지 찍은 사진들을 정리해서 사진전을 해보고 싶어요. 하하.

▲ 미소 짓고 있는 강요한 디자이너 (사진=신경용 기자)
▲ 미소 짓고 있는 강요한 디자이너 (사진=신경용 기자)

Q. 참스의 마지막 목표는 뭔가요?
참스가 커플룩으로 시작한 브랜드예요. 그래서 앞으로도 인상적인 커플룩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커플룩이란 게 연인 관계에서만 커플이 아니라, 반려견이나 가족끼리 입는 것도 커플룩이라고 생각해요. 앞으로 키즈 라인과 애견 의류 쪽도 확장하려고 해요. 언젠가는 제가 만든 커플룩을 제 아내와 아이가 입는 게 꿈이에요. 하하.

Q. 마지막으로 ‘제 2의 강요한’들에게 한 마디 해주세요.
지치지 말고 즐겼으면 좋겠어요. 물론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해도 즐겁기만 한 건 아니에요. 즐거움에 보람이 따라와야 하는데, 보람이 없으면 지치기 쉬워요. 저는 제가 디자인한 옷을 입은 사람을 보거나, 방송에서 연예인이 입고 있으면 보람을 느껴요. 또 매출이 잘 나와도 보람을 느껴요.

패션을 하다 보면 고집을 부리는 사람들이 많아요. 소비자와 타협을 해야 하는데, 자기가 하고 싶은 디자인만 하는 사람들이 있어요. 그러면 매출도 안 나오고 반응도 없기 때문에 쉽게 지쳐요. 웬만큼 트렌드와 타협하고, 재미있게 일하면서도 보람을 느끼길 바라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