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루드윅’ 김주호-이주광 “루드윅 헤어스타일의 비밀은…”
▲ [Z현장] ’루드윅’ 김주호-이주광 “루드윅 헤어스타일의 비밀은…” (사진=과수원뮤지컬컴퍼니)
▲ [Z현장] ’루드윅’ 김주호-이주광 “루드윅 헤어스타일의 비밀은…” (사진=과수원뮤지컬컴퍼니)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배우 김주호와 이주광이 루드윅의 헤어스타일에 대해 털어놨다. 

뮤지컬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의 프레스콜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 드림아트센터 1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추정화 연출, 허수현 작곡가를 비롯해 배우 서범석, 김주호, 이주광, 테이, 차성제, 이시목, 김려원, 김지유, 이용규, 강찬, 조환지, 강수영이 참석했다.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에서 루드윅 역을 연기하는 네 명의 배우들은 각자 조금씩 다르지만 같은 느낌을 주는 백발의 헤어스타일을 하고 있다. 이에 어떻게 한건지 묻자 김주호는 “가발인 배우도 있고, 실제 탈색을 한 분도 계시고, 탈색 중인 분도 계시고, 머리에 흰 칠을 한 분도 계신다. 공연 끝나고 나갈때 확인하실 수 있을거다”라며 말을 아꼈다. 

이어 김주호는 “이 작품을 하면서 왜 베토벤은 하얀 머리일까 많은 생각을 했다. 어릴때 초상화를 보면 그땐 까만 머리였다. 그런데 왜 말년에 하얗게 됐을까. 그거에 대한 질문을 스스로 많이 했다”라며, “귀가 안 들리게 되면서 모든 감각과 예민함을 쏟아내다보니 머리가 하얗게 샌게 아닐까란 생각도 했다. 그게 베토벤의 트레이드마크가 된 것 같다”라고 헤어스타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더불어 이주광은 헤어스타일에 대해 “나는 초연때부터 탈색을 했다. 그땐 내가 가장 어린 루드윅이었기 때문에 어린 나이에 나이듦을 연기하기 위해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탈색을 하겠다고 말씀드렸다”라며, “네 번의 탈색과 한 번의 염색을 했고, 이번에도 뿌리까지 탈색을 했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뮤지컬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는 천재 음악가 베토벤이 아닌, 우리와 같은 한 사람으로 존재의 의미와 사랑에 대해 치열하게 고뇌했던 인간 베토벤의 모습을 담은 작품이다. 오는 6월 30일까지 드림아트센터 1관에서 공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