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기생충' 최우식 "세 번째 칸 영화제, 큰 역할이라 더 긴장"
▲ '기생충' 최우식 (사진=소진실 기자)
▲ '기생충' 최우식 (사진=소진실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영화 ‘기생충’의 출연진들이 ‘칸 국제영화제' 진출 소감을 전했다.

영화 ‘기생충’ 제작보고회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이 참석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특히 ‘기생충’은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돼 화제를 모았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는 다섯 번째, 최우식은 세 번째 칸 영화제 참석이다.

영화 ‘옥자’와 ‘부산행’에 이어 ‘기생충’으로 칸 국제영화제에 가게 된 최우식은 “너무 감사드리고 설렌다. ‘부산행’과 ‘옥자’ 때는 작은 역할이었는데, ‘기생충’에서 큰 역할로 가게 되서 너무 긴장이 된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이선균은 “이번에 칸에 가게 되서 영광스럽고 자랑스럽다”며, “그런데 우식이보다 역할이 작아서 야쉽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또 송강호는 “운 좋게도 좋은 작품들과 함께했다. 특히 전작들이 경쟁 부문에서 두 편이 상을 받았는데, 그 전통이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며, “좋은 경험이 될 거라 생각하고, 이번 영화를 통해 한국 영화의 발전된 모습을 선보이게 되서 설레고 영광스럽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 영화에는 최우식 씨가 가장 많이 나온다. 이선균 씨도 분량은 최우식 씨보다 적지만 즐겁게 작업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기택’의 아내 ‘충숙’을 맡은 장혜진은 “저는 영화제 참여도 처음인데 칸이라니 너무 설렌다. 많이 보고 즐기고 싶다”고 말했고, 박소담은 “저도 아직 실감이 나지는 않는다. 감독님, 선배님들과 함께 가게 돼서 행복하다”고 밝혔다.

또한 ‘박사장’의 아내이자 아이들의 교육과 고용인 채용, 관리 등 가정일을 전적으로 맡고 있는 ‘연교’로 분한 조여정은 “저도 칸 영화제 처음 가봐서 설레기만 한다. 실감은 하나도 안 난다. 가면 와닿을 것 같다. 충분히 즐기고 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기생충’은 오는 5월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