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영상] '분량이 뭐길래' 큰 역할로 고통받는 최우식(‘기생충’ 제작보고회)

[제니스뉴스=김솔 인턴기자] 영화 ‘기생충’ 제작보고회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최우식은 “전 작품 ‘부산행’, ‘옥자’에서 보다 큰 역할로 칸 영화제에 가게 돼 긴장된다”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배우들은 “최우식보다 본인들의 역할이 작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기생충’은 특별히 선하거나 악하지 않아 평범하지만, 너무나도 다른 두 가족이 만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로 오는 5월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