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뉴키드 진권 “’보니하니’ MC, ’초통령’ 인기? 아이들 만나면 행복”
[Z현장] 뉴키드 진권 “’보니하니’ MC, ’초통령’ 인기? 아이들 만나면 행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키드 진권 (사진=제이플로엔터테인먼트)
▲ 뉴키드 진권 (사진=제이플로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뉴키드 진권이 ‘보니하니’ MC를 하면서 느낀 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뉴키드는 23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동대문 롯데피트인 하트박스에서 데뷔 앨범 ‘뉴키드(NEWKIDD)’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현재 진권은 EBS 어린이 프로그램 ‘보니하니’의 MC를 맡아 활약 중이다. 진권은 “’보니하니’ MC를 하면서 배운 점은, 생방송이기 때문에 대처 능력이 는 것 같다. 동화를 소개하는 코너가 있는데 ‘이런 동화도 있었구나’라고 알게 되기도 한다”라고 밝혔다.

“인기를 실감하나?”라는 진권은 “EBS에 친구들이 견학을 온다. 아이들을 마주치면 ‘보니다’라고 하면서 사진을 찍어달라고 한다. 아이들이 알아봐줘서 깜짝 놀랐던 기억이 난다. 아이들을 만나면 사랑스럽고, 행복해진다”라고 답했다.

타이틀곡 ‘뚜에레스(Tue res)’는 ‘너를’을 의미하는 스페인어 단어로, 파란 장미 같은 이성에게 반한 소년의 풋풋한 사랑 감정을 표현한 로맨스 판타지 곡이다.

한편 뉴키드는 25일 ‘뉴키드’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