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사회공원재단, 충남 서산서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 개최
▲ (사진=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 생명보험사회공원재단, 충남 서산서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 개최 (사진=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농약 음독자살 예방을 위한 현판식을 개최했다.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지난 23일 충청남도 서산시에서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을 갖고 23개 마을 810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는 맹정호 서산시장, 조경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상임이사 등이 참석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서산시는 지난 2017년 기준 인구 10만 명당 자살 사망률 36.4명으로 2016년 33.6명에 비해 자살률이 상승했으며, 충남지역 평균인 31.7명 보다 크게 웃도는 수치를 보인다. 농촌지역에서 빈번하게 일어나는 농약 음독자살 또한 전국 평균인 6.7%를 크게 상회하는 12.9%로 조사돼 체계적인 농약 관리 등 자살률 감소를 위한 체계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서산시의 자살률 제고를 위해 올해 23개 마을 810가구에 충동적인 농약 음독자살을 예방할 수 있는 농약안전보관함을 보급했다. 또한 마을 주민들의 상황을 잘 알고 있는 이장 및 부녀회장을 생명사랑지킴이로 임명해 자살 위험이 높은 지역주민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도록 하고 정신 건강 의료비 지원과 함께 지역정신건강센터와 연계해 자살 고위험군을 집중 관리하는 등 농촌 지역 자살 예방을 위한 프로그램을 전개할 예정이다.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은 지난 2011년부터 8년간 91개 시군 총 2만 6864가구에 보관함을 설치하며, 2011년 16.2%(2580명)에 이르던 농약 음독자살 사망자 수를 2015년 7.1%(959명)까지 줄이는 데 기여한 바 있다. 

조경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상임이사는 “이웃을 향한 작은 관심이 자살 예방의 첫 걸음이다”며,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이나 각종 자살예방 정책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모든 마을 주민이 생명사랑지킴이가 돼 내 주변에 마음이 힘든 이웃은 없는지 살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전라북도 정읍과 경상남도 거창을 시작으로 4월과 오는 5월 두 달간 충청남도 홍성, 금산, 충청북도 보은 등 총 16개 시군 총 8800 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을 설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