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제스, 박유천 전속계약 해지 "신뢰 회복 불가능”(공식입장)
▲ 박유천 (사진=제니스뉴스 DB)
▲ 박유천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씨제스 엔터테인먼트가 박유천과 전속계약 해지를 밝혔다.

박유천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이 24일 “당사는 박유천의 결백 주장을 믿고 수사 상황을 지켜보던 중 어제 국과수 검사 결과가 양성 반응으로 나왔다는 것을 기사를 통해 알게 됐다”며, “이와 같은 결과를 접한 지금 참담한 심경”이라고 밝혔다.

이어 씨제스 측은 “더 이상은 박유천과 신뢰관계를 회복할 수 없다고 판단돼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며, “박유천은 기자회견에서 말씀드린 대로 연예계를 은퇴할 것이며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재판부의 결정에 따를 것이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다시 한번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유천은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이자 전 연인인 황하나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하나의 자택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았다.

이에 박유천은 1차, 2차, 3차 경찰 조사에서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또한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그러나 지난 23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마약 검사 결과에서 박유천이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으며,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 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박유천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한편 박유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오는 26일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