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베리베리 동헌 “강민이란? 요정이다”
▲ 베리베리 동헌, 강민 (사진=소진실 기자)
▲ 베리베리 동헌, 강민 (사진=소진실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베리베리 멤버들이 막내 강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4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보이그룹 베리베리의 두 번째 미니 앨범 ‘베리어블(VERI-ABL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박경림이 맡아 진행했다.

이날 계현은 “강민이 형들의 말을 잘 따라준다. 연습생 때부터 강민을 다들 귀여워했다. 그 마음이 계속 자리하고 있는 것 같다. 무의식적으로도 보면서 미소가 지어진다”라고 밝혔다.

이어 동헌은 “베리베리에게 강민이란 요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강민은 “저는 처음에는 나이 차이가 나서 다가가기 어려울 거라 생각했다. 형들이 먼저 다가와줬고, 귀여워해줘서 금방 친해졌다”라고 반응했다.

더불어 호영은 “강민이 애교 넘치는 동생이라, 형들이 지쳐있을 때 옆에서 힘을 주기도 한다”라고 강민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타이틀곡 ‘딱 잘라서 말해’는 리더 동헌과 호영이 작사에 참여한 뉴 잭 스윙 장르로, 자신의 고백에 딱 잘라 “좋다”라고 말해 주길 바라는 남자의 마음이 담긴 가사가 인상적인 곡이다.

한편 베리베리는 24일 오후 ‘베리어블’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