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패션통신 #’어벤져스’ 열풍 #지성X유니클로 #아디다스X미쏘니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오늘도 어김없이 패션업계는 뜨겁다. 패션 덕후들의 관심을 이끄는 새로운 브랜드의 론칭부터 팝업스토어 오픈, 그리고 모델 발탁까지 핫한 소식들이 넘치고 있기 때문! 이들이 우리에게 남기는 것은 텅 빈 지갑뿐이지만, 진정한 패션 피플이라면 이 소식들을 놓칠 수 없을 것이다. 오늘 가장 뜨거운 패션 뉴스는 뭘까? 패션 덕후들을 위해 모두 한자리에 모았다.

# FRJ X 마블, 컬래버 티셔츠 2차 공개... ‘어벤져스’ 열풍 합류

▲ FRJ X 마블, 컬래버 티셔츠 2차 공개... ‘어벤져스’ 열풍 합류 (사진=FRJ)
▲ FRJ X 마블, 컬래버 티셔츠 2차 공개... ‘어벤져스’ 열풍 합류 (사진=FRJ)

데님 캐주얼 브랜드 FRJ가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열풍에 맞춰 마블 코믹스와 컬래버레이션한 여름용 티셔츠 2탄을 공개했다. 앞서 FRJ는 지난 2월 마블과 협업한 맨투맨 티셔츠를 1차 출시한 바 있다.

2개월 만에 업그레이드돼 돌아온 2차 티셔츠는 마블 로고뿐 아니라 ‘어벤져스’ 캐릭터를 모티브로 삼아 디자인된 아트워크가 티셔츠 곳곳에 들어가 캐릭터를 찾아보는 재미가 있다. 이번 컬렉션은 남녀 공용으로 착용할 수 있는 유니섹스 스타일의 티셔츠 7종과 반바지 1개, 아동 티셔츠 1종으로 구성했다.

FRJ 마케팅 담당자는 “이번에 공개된 티셔츠는 마블을 좋아하는 남녀노소 누구나 만족하며 입을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여 제작했다”며, “다가올 여름 FRJ의 마블 티셔츠와 함께 ‘어벤져스’의 인기에 동참해 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 지성, 유니클로 ‘2019 에어리즘’ 모델 선정

▲ 지성, 유니클로 ‘2019 에어리즘’ 모델 선정 (사진=유니클로)
▲ 지성, 유니클로 ‘2019 에어리즘’ 모델 선정 (사진=유니클로)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가 258일 배우 지성을 테크놀로지 이너웨어 ‘에어리즘’의 2019년 모델로 발탁했다. 에어리즘은 유니클로가 섬유회사 도레이, 아사히 카세이와 공동 개발한 신소재로, 피부의 습기와 열기를 방출해 사계절 내내 쾌적하게 착용할 수 있는 테크놀로지 이너웨어다.

2019년 에어리즘 모델로 선정된 지성은 “실제로 에어리즘은 뛰어난 기능성을 갖춰 움직임이 많은 촬영 현장은 물론 가족들과 일상에서도 즐겨 입는 아이템이다”며, “에어리즘과 함께하는 다양한 일상의 자연스러운 모습들을 보여줄 수 있을 예정이다”고 밝혔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배우 지성은 몰입도 높은 연기력뿐 아니라 가정적인 모습으로 대중에게 탄탄한 신뢰도를 쌓은 배우”라며, “에어리즘 역시 혁신적인 기능성으로 남녀노소 모두가 사랑하는 사계절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잡은 만큼, 지성의 편안하고 진정성 있는 이미지와 잘 어울린다고 판단해 모델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 아디다스X미쏘니, ‘울트라부스트’ 한정판 출시

▲ 아디다스X미쏘니, ‘울트라부스트’ 한정판 출시 (사진=아디다스)
▲ 아디다스X미쏘니, ‘울트라부스트’ 한정판 출시 (사진=아디다스)

리딩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가 이탈리아 대표 패션 브랜드 미쏘니와 손잡았다. 이번 신제품 ‘울트라부스트’ 한정판 러닝화는 아디다스의 창립자 아돌프 다슬러와 미쏘니의 공동 창립자이자 이탈리아 올림픽 허들 선수였던 오타비오 미쏘니의 장인 정신을 기념하기 위해 출시됐다.

이번 컬래버레이션 제품으로 아디다스는 울트라부스트 오리지널을 택했다. 부스트 쿠셔닝이 특징인 울트라부스트 외피에 미쏘니 특유의 염색 기법을 활용한 패턴을 입혔다. 유니크한 컬러와 배색으로 기존 러닝화에서 느낄 수 없던 스타일리시한 매력이 돋보인다. 

아디다스 러닝 담당자는 “아디다스와 미쏘니의 공동 작업은 두 브랜드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끊임없이 기능과 디자인의 혁신을 위해 도전한 공통의 철학 에서부터 시작됐다”며, “스타일과 기능적인 면이 완벽히 융합된 이번 제품을 많은 이들이 직접 느껴보길 바란다”고 출시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