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미스트롯' 숙행 "결승도 녹화 방송, 하지만 짜고 치지 않는다"
▲ '미스트롯' 출연진 (사진=권구현 기자)
▲ '미스트롯' 출연진 (사진=권구현 기자)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미스트롯’ 숙행이 사전 녹화 방송에 따른 경연 조작설을 강하게 부인했다.

TV조선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 제작발표회가 25일 서울 서교동 홍대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렸다.

MC 하루와 승희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송가인을 비롯해, 홍자, 강예슬, 두리, 정다경, 정미애, 김나희, 박성연, 하유비, 김소유, 숙행, 김희진이 참석했다.

’미스트롯’은 제 2의 트로트 전성기를 이끌어갈 차세대 트로트 스타를 뽑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이날 발표회에서 숙행은 사전 녹화에 따른 경연 조작 의혹에 대해 “짜고 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숙행은 “벌써 꽤 오래 시간이 지났다. 처음엔 인원이 많아서 녹화방송을 할 수 밖에 없었다. 많은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다 그렇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준결승과 결승은 청중평가단을 모시고 생방송처럼 진행했다. 그분들이 직접 투표도 해주셨다. 정정당당하게 승부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미스트롯’은 종편 예능 사상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중인데 힘입어 서울을 비롯, 인천, 광주, 천안, 대구, 부산, 수원까지 7개 도시 전국 투어를 개최한다.

‘미스트롯’ 전국투어는 5월 4일, 5일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5월 25일 인천, 6월 8일 광주, 6월 22일 천안, 6월 29일 대구, 7월 13일 부산, 7월 20일 수원까지 총 8일간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