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미스트롯' 김나희 "장도연 선배 응원, '너무 자랑스럽다'에 힘 많이 받아"
▲ '미스트롯' 김나희 (사진=포켓돌스튜디오)
▲ '미스트롯' 김나희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미스트롯’의 김나희가 개그우먼 출신으로 최종 12인에 오른 소감을 밝혔다.

TV조선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 제작발표회가 25일 서울 서교동 홍대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렸다.

MC 하루와 승희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송가인을 비롯해, 홍자, 강예슬, 두리, 정다경, 정미애, 김나희, 박성연, 하유비, 김소유, 숙행, 김희진이 참석했다.

’미스트롯’은 제 2의 트로트 전성기를 이끌어갈 차세대 트로트 스타를 뽑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개그우먼에서 트로트 여신을 천명한 김나희는 이날 발표회에서 “노래를 안 해봤던 사람으로서 대한민국 화제의 중심 ‘미스트롯’의 12명에 들었다는 것만으로 영광이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예전엔 택시에 타면 기사님들이 “어? 개콘?”이러셨는데, 이젠 “미스트롯?”이라 하신다. 식당에 가도 그냥 "나희" 라고 불러주신다. 행복하면서도 부담이 된다. 더 좋은 무대를 보여드려야 할 거 같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김나희는 “선배나 동료들에게 ‘미스트롯’ 출연을 이야기 했을 때 ‘개그우먼이라 악마의 편집에 당하거나 우스워질 수 있다’는 걱정을 해주셨다. 그리고 ‘사람들은 개그우먼이 뭔가 하려고 할 때 안 좋은 시선을 가질 수 있다. 더 진중하게 해야한다’고 조언도 해주셨다”라고 밝혔다.

이어 “전 진지했고, 간절하게 했다”며, “동료들이 ‘감명 받았다’고 연락 줬다. 장도연 선배도 ‘너무 자랑스럽다’고 해줬다. 정말 힘이 많이 났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스트롯’은 종편 예능 사상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중인데 힘입어 서울을 비롯, 인천, 광주, 천안, 대구, 부산, 수원까지 7개 도시 전국 투어를 개최한다.

‘미스트롯’ 전국투어는 5월 4일, 5일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5월 25일 인천, 6월 8일 광주, 6월 22일 천안, 6월 29일 대구, 7월 13일 부산, 7월 20일 수원까지 총 8일간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