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날개 없는 천사인가?' 예린-지효-정려원 화이트룩
▲ (사진=여자친구 SNS)
▲ '날개 없는 천사인가?' 예린-지효-정려원 화이트룩 (사진=여자친구 SNS)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화이트룩 보다 봄 분위기를 완벽하게 보여줄 스타일이 있을까?

화이트 컬러는 청순하면서도 모던한 분위기를 표현할 수 있다. 또한 베이식한 매력이 있어 많은 이들이 애정 하는 룩의 컬러로 활용한다. 특히 화이트 원피스는 러블리한 감성이 가득해 봄 시즌 여친룩으로도 스타일링 가능하다. 

이에 스타들의 화이트룩을 알아봤다. 여자친구 예린부터 트와이스 지효, 정려원까지 포근한 봄을 그대로 담은 이들의 화이트룩을 비교 분석했다.   

# '봄 햇살에 푹 빠졌어' 여자친구 예린

▲ (사진=SNS)
▲ 여자친구 예린 (사진=여자친구 SNS)

따뜻한 봄 햇살을 한몸에 받고 있는 예린은 화이트룩으로 한층 포근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오프숄더 디자인으로 사랑스러운 감성이 느껴진다. 여기에 프릴과 러플 디테일, 볼륨이 살아있어 전체적인 매력을 높였다.  

# '청순한 분위기 무엇?' 트와이스 지효 

▲ (사진=SNS)
▲ 트와이스 지효 (사진=트와이스 SNS)

지효는 청량한 무드가 감도는 화이트 원피스를 선택했다. 지효의 원피스는 슬리브리스, 니트 소재가 더해져 청순한 이미지를 드러냈다. 또한 허리 라인을 잡아주는 스트링으로 더욱 슬림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뽐냈다. 

# '인생샷이란 이런 것' 정려원 

▲ (사진=SNS)
▲ 정려원 (사진=정려원SNS)

화이트룩은 마냥 여성스럽지만은 않다. 정려원은 페스티벌룩으로 화이트 원피스를 선택해 히피 감성을 드러냈다. 여기에 크로스백, 워커, 선글라스 등을 매치해 시크한 무드를 더했다. 페스티벌룩에 빠질 수 없는 포인트인 팔찌 레이어링 스타일도 잊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