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공항 마비는 시간 문제' 오연서부터 고아성까지, 데님룩 포인트는?
▲ (사진=닥터마틴에어웨어코리아)
▲ '공항 마비는 시간 문제' 오연서부터 고아성까지, 데님룩 포인트는? (사진=닥터마틴에어웨어코리아)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데님은 어떤 아이템, 스타일에나 어울려 완성도 높은 룩을 연출할 수 있다. 특히 최근 스타들의 봄 시즌 공항 패션에 데님 아이템이 자주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스타들은 평범한 데님을 어떻게 매치했을까?

이에 데님 패션을 찰떡 소화한 스타들을 알아봤다. 봄을 몰고 공항을 찾은 오연서부터 고성민, 효민, 고아성까지 공항 패션 속 스타일 포인트를 낱낱이 파헤쳐 봤다.    

# '인사하는 봄 여신', 오연서

▲ (사진=)
▲ 오연서 (사진=닥터마틴에어웨어코리아)

오연서는 상큼한 아이템을 매치해 시선을 강탈했다. 소프트 계열의 옐로 셔츠와 쇼트 데님 팬츠로 발랄한 분위기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발목 위로 올라오는 양말과 샌들을 매치해 남다른 패션 센스를 자랑했다. 

# '사랑스러운 여친룩' 고성민

▲ (사진=)
▲ 고성민 (사진=에잇디크리에이티브)

고성민은 데님 재킷과 스커트로 이뤄진 투피스로 청청패션을 선보였다. 특히 최근 트렌드 중 하나인 크롭 디자인의 재킷을 선택해 스타일리시한 여친룩을 연출했다. 여기에 간편한 크로스백, 스니커즈로 편안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룩을 완성했다. 

# '오늘은 핑크 공주', 효민 

▲ (사진=)
▲ 효민 (사진=스트레치엔젤스)

효민은 핑크 컬러를 활용한 봄 스타일링으로 화사한 매력을 자아냈다. 여기에 밝은 데님 팬츠를 하이 웨이스트로 착용해 한층 청량한 룩을 선보였다. 또한 팬츠의 찢어진 디테일과 체크 패턴 등이 어우러져 펑키한 느낌까지 선사했다. 

# '이 분위기 실화?', 고아성 

▲ (사진=)
▲ 고아성 (사진=라코스테)

고아성은 베이식하면서도 깔끔한 스타일로 눈길을 끌었다. 화이트 피케셔츠와 끝이 넓게 퍼지는 슬림한 데님 팬츠로 멋스러운 룩을 공개했다. 여기에 브라운 컬러가 더해진 가방과 스니커즈를 신어 데일리룩으로도 활용하기 좋은 공항 패션을 연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