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10만장 판매고 달성… 글로벌 루키의 활약
▲ 이달의 소녀 (사진=블록베리 크리에이티브)
▲ 이달의 소녀 (사진=블록베리 크리에이티브)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걸그룹 이달의 소녀가 완전체 앨범으로 10만장의 판매고를 올렸다.

소속사 블록베리 크리에이티브는 26일 “이달의 소녀(LOONA)의 첫 완전체 데뷔 앨범 '플러스 플러스(+ +)’와 리패키지 앨범 '멀티플 멀티플(× ×)’로 총 10만장의 앨범 판매고를 올렸다”라고 밝혔다.

완전체 데뷔 전 멤버 별 개인 앨범 발매와 3번의 유닛 활동으로 독보적인 데뷔를 보여준 이달의 소녀는 고퀄리티의 뮤직비디오로 진행된 상영회와 올림픽홀 데뷔 콘서트를 모두 걸그룹 최초로 진행하는 등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다.

특히 최근 발매한 리패키지 앨범 '멀티플 멀티플'은 사전 예약 완판 기록과 함께 아리아나 그란데를 뒤로하고 아이튠즈 월드 와이드 앨범 차트 1위 포함 미국, 오스트리아, 스페인, 프랑스 등 총 26개국에서 아이튠즈 팝 탑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하며 저력을 과시했다.

한편 이달의 소녀는 한편 최근 리패키지 앨범 활동을 성황리에 마무리했으며, 뒤이어 티저 영상 '#'을 공개해 다음 활동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