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인터뷰] 패션 디자이너 박환성 ② 아시아의 슈프림을 향해
▲ [특집 인터뷰] ’디앤티도트’ 박환성 디자이너 ② “‘제 2의 슈프림’이 되는 그날까지” (사진=오치화 기자)
▲ [특집 인터뷰] ’디앤티도트’ 박환성 디자이너 ② “‘제 2의 슈프림’이 되는 그날까지” (사진=오치화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최근 스트리트는 오래된 것, 편한 것, 그리고 스포티에 열광한다. 이 트렌드는 K-패션이라는 이름 하에 전 세계로 뻗어나가고 있다. 세계 패션 업계에서 K-패션의 입지가 점점 더 커져가는 지금, 그 중심에는 K-패션을 이끌어갈 차세대 디자이너로 주목받고 있는 ‘디앤티도트’의 박환성 디자이너가 있다.

‘디앤티도트(D-ANTIDOTE)’는 박환성 디자이너가 오랜 시간을 보낸 영국 런던과 현재 베이스를 두고 있는 서울, 두 도시 고유의 특성을 접목해 디자인으로 풀어나가는 브랜드다. 특히 다양한 협업을 통해 매 시즌 새로운 것을 만들며 1020세대 패션 피플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지난 2017 F/W 시즌부터 스포츠 브랜드 ‘휠라(FILA)’와 협업한 이후 미주 및 유럽 지역으로 세일즈를 확대해 앞장서 전 세계에 K-패션을 알리고 있다. 꾸준히 글로벌을 향해 한 걸음씩 나아가고 있는 디앤티도트다. 앞으로의 성장이 더욱 기대되는 가운데, 디앤티도트를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는 박환성 디자이너를 찾았다.

2019 F/W 서울패션위크를 성공적으로 마친 디앤티도트의 박환성 디자이너와 제니스뉴스가 최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디앤티도트 쇼룸에서 만났다.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시키는 ‘앤티도트(ANTIDOTE, 해독제)’같은 역할을 하는 브랜드가 되고 싶다”고 밝힌 박환성 디자이너. 빠르게 변하는 패션 업계 속에서 꾸준히 디앤티도트만의 색을 잃지 않으며 세계 패션 시장에 성공적으로 자리 잡은 비결을 직접 물었다.

▶ 1편에 이어

▲ 콘셉트 포토를 정리 중인 박환성 디자이너 (사진=오치화 기자)
▲ 콘셉트 포토를 정리 중인 박환성 디자이너 (사진=오치화 기자)

Q. ‘디앤티도트’하면 컬래버레이션을 빼놓을 수 없죠. 매 시즌 다양한 컬래버레이션을 보여주고 있는데, 꾸준히 진행하는 이유가 있나요?
컬래버레이션은 각 브랜드가 갖지 못하는 것들을 가질 수 있는 기회인 것 같아요. 서로 다른 두 브랜드가 공통분모를 통해 제 3의 것을 만들 수 있는 방법인데, 상생 효과가 크기 때문에 앞으로도 꾸준히 보여드릴 예정이에요.

Q. 앞으로 계획 중인 컬래버레이션이 있다면요?
계속 패션 쪽 컬래버를 진행하다가, 이번 2019 F/W에서는 스포츠 용품과 협업한 제품들을 선보였어요. 또 2020년에는 아이웨어 브랜드와 컬래버레이션을 보여드릴 예정이고, 기존 협업했던 브랜드 일부와 또 다른 컬렉션을 보여드릴 거예요. 스포츠 웨어뿐 아니라 캐주얼 테일러 브랜드와의 협업도 진행하고 있어요.

▲ 컬렉션 의상을 보고 있는 박환성 디자이너 (사진=오치화 기자)
▲ 컬렉션 의상을 보고 있는 박환성 디자이너 (사진=오치화 기자)

Q. 2019 S/S 트렌드에 맞는 스타일링 팁을 하나 알려주세요.
아직까지는 스트리트 무드가 강세인 것 같아요. 컬러 팔레트 중에는 네온, 팝한 컬러가 유행할 것 같아서 컬렉션도 그렇게 구성했어요.

그리고 믹스 매치에 주목하는 게 좋아요. 제가 런던에 살면서 가장 좋았던 게 오래된 것을 리제너레이션하는 힘이었어요. 낡고 오래된 것을 신선하게 바꾸는 힘인데, 그걸 ‘런던 쿨’이라고 불러요. 전혀 안 어울리는 것을 미스매치해서 쿨하게 보이는 스타일링으로, 이때 밸런스를 잘 잡아서 쿨해 보이게 연출하는 게 좋아요. 요즘 사람들이 많이 입고 다니는 재킷에 스니커즈 매치도 런던 쿨이라고 볼 수 있어요.

Q. 발랄한 스트리트 패션이 최근 몇 년 간 꾸준히 유행하고 있어요. 앞으로도 스트리트 패션 트렌드는 계속될 거라 생각하시나요?
최근에 유럽을 통해 테일러들이 급부상하고 있는데, 앞으로 스트리트 패션은 침체기를 겪을 것 같아요. 요즘 사람들이 저희에게 “하이엔드 스트리트 패션으로 유명해졌고 잘 되고 있는데, 이 트렌드가 끝나면 너희는 뭘 할거냐?"고 말해요. 그런데 저는 그 부분에 동의 못 해요.

스트리트 패션이라는 게 길거리에서 파생된 패션으로, 특정 룩에 한정된 것이 아니라 그 시즌에 길거리에서 가장 유행하는 패션이 스트리트 패션이라고 생각해요. 스포티한 트렌드는 언젠가 끝날 테지만 스트리트 패션은 영원하기 때문에, 저희는 빠르게 트렌드를 캐치해서 쇼로 풀어나가야 해요. 그게 브랜드가 롱런할 수 있는 비결이라고 생각하고요. ‘디앤티도트=스포티’라고 정의할 수는 없어요.

▲ 디앤티도트 로고와 박환성 디자이너 (사진=오치화 기자)
▲ 디앤티도트 로고와 박환성 디자이너 (사진=오치화 기자)

Q. 디앤티도트의 목표가 궁금해요.
‘아시아의 슈프림’이 되고 싶어요. 슈프림의 스타일을 추구하는 게 아니라, 슈프림이 갖고 있는 캐릭터가 너무 좋아요. 확실한 아이덴티티와 다양한 컬래버레이션을 대표하는 브랜드라고 생각하는데, 저희도 아시아를 발판 삼아 글로벌라이징 하는 ‘아시아의 슈프림’이 되고 싶어요.

Q. 디자이너로서 박환성의 목표는요?
제 개인적인 목표보다는 ‘디앤티도트=박환성’이 아닌 ‘디앤티도트=아시아의 슈프림’이 되기 위해서 제가 초석을 잘 닦길 바라요. 구찌, 샤넬은 물론 그 사람들의 이름으로 네이밍을 했지만, 디자이너의 이름이 중요한 게 아니라 모든 팀원들이 힘을 합쳐 브랜드를 잘 이뤄내서 돋보일 수 있었던 거라 생각해요. 디앤티도트도 그렇게 모두가 어우러져서 좋은 브랜드가 됐으면 좋겠어요.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제가 단석 역할을 잘 해야죠.

Q. 마지막으로 패션 디자이너가 되고자 하는 예비 디자이너들에게 한 마디 해주세요.
‘아는 만큼 보이고, 보이는 만큼 안다’가 정말 중요해요. 자기가 좋아하는 게 있어도 다른 거를 보고 아는 순간 지식의 범위도 확장되는 거예요. 또 다른 거를 아는 게 다른 취미를 찾을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고요. 이런 생각이 각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녹아들었으면 좋겠어요. 완벽하게 녹았을 때 비로소 어려움 없이 디자이너라는 직업을 완벽하게 해낼 수 있다고 생각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