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춥고 더운 5월 황금 연휴' JR-임세미-크러쉬, 간절기 여행 스타일링
▲ '춥고 더운 5월 황금 연휴' JR-임세미-크러쉬, 간절기 여행 스타일링 (사진=소진실 기자)
▲ '춥고 더운 5월 황금 연휴' JR-임세미-크러쉬, 간절기 여행 스타일링 (사진=소진실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낮과 밤의 일교차가 심한 날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기다려지는 5월 연휴에 어떤 옷을 입고 여행을 떠날지 고민하는 이들도 늘고 있다.

'어떻게 입고 떠나야 좋을까?' 생각만 하고 있다면, 간절기 여행 패션 꿀팁에 주목해보는 건 어떨까? 이에 스타들의 패션 속 참고하면 좋을 스타일링을 준비했다. 뉴이스트 JR부터 임세미, 크러쉬까지 따뜻하면서도 입고 벗기 좋은 이들의 스타일을 비교 분석했다.

# '상큼한 꼬부기 미소' 뉴이스트 JR

▲ (사진=기자)
▲ 뉴이스트 JR (사진=소진실 기자)

JR은 아노락 디자인의 윈드브레이커를 선택해 요즘 시즌과 어울리는 룩을 선보였다. 레드, 네이비 컬러가 반씩 배색돼 레트로 무드를 자아냈으며, 어두운 데님 팬츠로 활동적인 스타일을 자랑했다. 여기에 실버 액세서리를 더해 스트리트 무드까지 잊지 않았다. 

# '비타민 에너지가 가득', 임세미

▲ (사진=기자)
▲ 임세미 (사진=소진실 기자)

임세미는 베이식한 블랙&화이트 아이템에 컬러 재킷을 걸쳐 화사한 시즌룩을 완성했다. 특히 소매를 한 단 롤업한 스타일리시한 포인트를 더해 센스를 뽐냈다. 이와 함께 가죽 소재의 부츠를 신어 펑키한 분위기를 연출하며 한층 인간 비타민 같은 매력을 발산했다.  

# '독특한 스타일도 스웨그 넘쳐', 크러쉬

▲ (사진=기자)
▲ 크러쉬 (사진=강다정 기자)

크러쉬는 항상 독특한 스타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사진 속 크러쉬는 화려한 플라워 패턴과 소녀의 이미지가 어우러진 아노락, 같은 패턴의 셔츠를 레이어드했다. 이와 함께 오버핏 데님 팬츠, 빨간 운동화를 신어 유니크하면서도 개성 넘치는 룩으로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