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마약 투약 인정 “두려워서 거짓말”
▲ 박유천 (사진=제니스뉴스 DB)
▲ 박유천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했다.

지난 29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 등에 따르면 박유천은 이날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 마약 투약 사실을 대부분 시인했다.

박유천은 “나 자신을 내려놓기 두려웠다”면서 “인정할 건 인정하고 사죄할 건 사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유천은 전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가 함께 마약을 투약한 인물로 그를 지목했고, 이와 관련된 조사가 진행돼 왔다.

반면 박유천은 기자회견을 열며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라고 적극적으로 혐의를 부인해왔다. 그는 황하나의 구체적인 진술, 여러 정황, 증거들이 드러남에도 불구하고 마약 투약 사실을 인정하지 않아 논란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