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고준 “오나나 댄스, 20년 전에 추던 춤”(인터뷰)
▲ [Z인터뷰] ‘열혈사제’ 고준 “오나나 댄스, 20년 전에 춘 춤... 이름도 몰랐다” (사진=비에스컴퍼니)
▲ [Z인터뷰] ‘열혈사제’ 고준 “오나나 댄스, 20년 전에 추던 춤... 이름도 몰랐다” (사진=비에스컴퍼니)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열혈사제’의 배우 고준이 최근 화제가 된 ‘오나나 댄스’를 언급했다.

배우 고준과 제니스뉴스가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SBS 드라마 ‘열혈사제’ 종영인터뷰로 만났다.

드라마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와 바보 형사가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이다. 극중 고준은 대범무역 대표 황철범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날 고준은 최근 SBS ‘열혈사제’ 스페셜 ‘우리는 열혈 사이다’에서 선보인 ‘오나나 댄스’를 언급했다. 고준은 ‘오나나 댄스’로 ‘우리는 열혈 사이다’ 시청률 최고의 1분에 올라 화제가 됐다.

고준은 “원래 춤을 추려 했던 게 아니다”며, “사실 트렌드를 잘 알고 오나나 댄스를 춘 건 아니다. 이게 옛날 춤 스텝 중 하나다. 작가에게 ‘제가 더 빨리할 수 있다’고 넌지시 던졌는데 현장에서 시킨 거다. 이름이 오나나 댄스인 것도 처음 알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고준은 “저는 아웃사이더 중에 아웃사이더다. 이렇게 반응이 좋을 줄은 예상하지 못 했다”며, “제가 포상휴가에 가 있어서 그 댄스가 최고의 1분이 됐다는 것도 몰랐다”고 덧붙였다.

한편 ‘열혈사제’는 최종회 시청률 22%(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을 기록하며 호평 속에 종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