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크게 더 크게, 빅 로고 NO! ‘자이언트 로고’가 대세
▲ 크게 더 크게, 빅 로고 NO! ‘자이언트 로고’가 대세 (사진=제니스뉴스 DB)
▲ 크게 더 크게, 빅 로고 NO! ‘자이언트 로고’가 대세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레트로의 인기가 여전하다. 촌스러운 패션이 길거리를 점령한 지금, 복고 패션의 대표주자 ‘빅 로고’가 새로운 모습으로 변하기 시작했다.

패션 브랜드들이 로고를 크게 확대하기 시작했다. 빅 로고는 지난해 큰 인기를 끈 레트로와 함께 시작된 트렌드 중 하나로, 특히 올해는 빅 로고보다 더 큰 사이즈의 ‘자이언트 로고’가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다.

로고는 입는 사람의 개성을 드러내기 좋은 포인트로, 이번 2019년 트렌디한 패션 피플로 주목받고 싶다면 로고에 주목하는 것이 좋다. 이에 몬스타엑스부터 여자친구까지 스타들의 패션 속 로고 활용 팁을 찾았다.

▼ ‘잘생김이 투 머치’ 몬스타엑스 셔누-주헌

▲ ‘잘생김이 투 머치’ 몬스타엑스 셔누-주헌 (사진=제니스뉴스 DB)
▲ ‘잘생김이 투 머치’ 몬스타엑스 셔누-주헌 (사진=제니스뉴스 DB)

로고는 심플한 패션에 포인트로 활용하기 좋은 포인트다. 몬스타엑스의 셔누와 주헌은 데님을 활용한 깔끔한 캐주얼룩을 연출했다. 자칫 밋밋해 보일 수 있는 룩이지만 셔누와 주헌은 빅 로고로 레트로 분위기의 포인트를 줬다.

먼저 셔누는 심플한 화이트 맨투맨에 다크한 블랙 진을 선택했다. 특히 액세서리를 최소화해 활동적인 모습을 강조했으며, 레드 컬러의 빅 로고로 포인트를 줬다.

▼ ‘예쁨을 흩뿌리며’ 여자친구 신비-유주

▲ ‘예쁨을 흩뿌리며’ 여자친구 신비-유주 (사진=제니스뉴스 DB)
▲ ‘예쁨을 흩뿌리며’ 여자친구 신비-유주 (사진=제니스뉴스 DB)

빅 로고로 트렌디한 매력은 물론 섹시한 분위기를 어필하고 싶다면 여자친구 신비와 유주의 패션을 참고하자. 신비와 유주는 빅 로고 포인트의 크롭 티셔츠에 독특한 슬릿 디테일이 더해진 스키니 팬츠를 선택했다.

특히 하의로 착용한 팬츠는 다리 라인을 부각시켜 늘씬한 각선미를 한층 돋보이게 만들었다. 더불어 크롭 상의는 두 사람의 허리 라인을 강조해 다리가 길어 보이면서 섹시한 매력을 어필했다.

▼ ‘스웨그 넘치는 손 인사’ 슬리피

▲  ‘스웨그 넘치는 손 인사’ 슬리피 (사진=제니스뉴스 DB)
▲ ‘스웨그 넘치는 손 인사’ 슬리피 (사진=제니스뉴스 DB)

남들과는 다른 개성 넘치는 스트리트룩을 찾는다면 슬리피의 패션을 추천한다. 이날 슬리피는 유니크한 카무플라쥬 패턴의 스포츠 셋업에 오버핏 데님 재킷을 매치한 스포티룩을 선보였다. 특히 슬리피는 빅 로고가 포인트로 들어간 패턴 후디를 선택해 레트로 트렌드까지 챙기는 센스를 발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