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프로듀스X101’ PD “분량 문제? ‘피디픽’ 안 나오도록 하겠다”
▲ 안준영 PD (사진=Mnet)
▲ 안준영 PD (사진=Mnet)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안준영 PD가 분량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

3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빌딩에서 Mnet ‘프로듀스X101’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용범 부장, 안준영 PD, 이동욱, 이석훈, 신유미, 치타, 배윤정, 권재승, 최영준, 연습생들이 참석했다.

이날 안준영 PD는 “매번 분량에 대한 질문을 받는다. 모든 연습생을 다 다루지 못해서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 그래서 온라인을 통해 연습생들의 모습을 많이 보여주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시즌1의 첫 회가 70분이었는데, 이번 방송의 첫 회는 130분이 넘을 거다. 열심히 노력하는 친구들을 조금이라도 방송을 통해 많이 보이게 하는 것이 제작진의 노력이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안준영 PD는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최대한 ‘피디픽’이라는 말이 안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프로듀스X101’은 글로벌 아이돌 육성 프로젝트 프로그램으로 오는 3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