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밀짚의 계절이 돌아왔다' 김사랑-배정남-효연, 모자 스타일
▲ (사진=효연 SNS)
▲ '밀짚의 계절이 돌아왔다' 김사랑-배정남-효연, 모자 스타일 (사진=효연 SNS)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매일 착용하기 좋은 아이템도 있지만, 시즌이 돌아올 떄마다 매치하고 싶어지는 아이템들이 있다. 특히 '밀짚'은 따뜻한 날씨 속 청량한 분위기를 연출하기 좋아 많은 패션 피플들의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이에 누구보다 빠르게 밀짚 모자를 꺼내든 스타들을 알아봤다. 김사랑부터 배정남, 소녀시대 효연까지 밀짚의 시원하면서도 유니크한 매력을 패션에 녹인 이들의 룩을 비교 분석했다. 

# '미소가 아름다운 김러브', 김사랑

▲ (사진=SNS)
▲ 김사랑 (사진=김사랑 SNS)

평범한 아이템도 시즌과 어우러지면 특별한 포인트가 된다. 김사랑은 골프 웨어와 함께 베이식한 밀짚 모자를 선택해 시즌감을 살렸다. 특히 밝은 컬러의 모자의 챙 끝이 파란 스트랩으로 싸여 있어 한층 시원하면서도 활동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 '치명적인 모델 포스', 배정남

▲ (사진=SNS)
▲ 배정남 (사진=배정남 SNS)

배정남의 모델 포스는 그의 SNS에서도 빛을 발했다. 배정남은 파나마 해트로 스타일리시한 패션 센스를 드러냈다. 이와 함께 에스닉한 패턴과 스티치가 돋보이는 셔츠와 선글라스로 이국적인 무드를 연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 '인간 비타민 아니세요?', 소녀시대 효연

▲ (사진=SNS)
▲ 소녀시대 효연 (사진=소녀시대 효연 SNS)

밀짚 모자에 레이스를 더하면 상큼한 룩을 완성할 수 있다. 효연은 레이스 밀짚 모자로 청순 발랄한 이미지를 자랑했다. 특히 레이스를 묶어 러블리한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는 아이템을 선택해 깜찍한 룩을 뽐냈다. 여기에 백 라인이 들어나는 플라워 아이템을 매치해 완성도 높은 시즌룩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