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배심원들' 문소리 “얼굴만으로 표현해야 하는 부분에서 어려움 겪었다”
▲ 배우 문소리 (사진=제니스뉴스 DB)
▲ 배우 문소리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문소리가 캐릭터 표현에 신경 쓴 부분을 언급했다.

2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배심원들’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홍승완 감독, 문소리, 박형식, 백수장, 김미경, 윤경호, 조한철, 김홍파, 조수향이 참석했다.

문소리는 법과 원칙에 따라 판결하는 판사 김준겸을 연기한다. 사법부의 우려와 찬반으로 나뉜 여론으로 들끓는 대한민국 첫 국민참여재판의 재판장을 맡아 재판을 진행하게 된다.

이날 문소리는 “어떤 캐릭터를 만나던 준비하면서 ‘쉽다’라고 할 때가 없다. 매번 작품에 임할 때마다 어떻게 할까 어려움을 겪는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 “이번 김준겸은 개인의 상황이나 심경을 표현하는 신이 많이 편집됐다. 워낙 많은 사람들이 같이 이끌어가는 영화라 그렇다. 김준겸은 대한민국 사법부를 대표하는 인물이라 법을 잘 모르는 사람과 반대되지만, 작품 내에서 비법대 출신이라고 한다. 그래서 안에서 기득권을 가지려고 하는 인물은 아니다. 단지 사람들이 꺼려하는 형사부에 오래 있었고, 재판이 무엇인지 판사로서의 자긍심을 가지고 있는 캐릭터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문소리는 “그런 김준겸의 개인사를 작품에서 풀 수가 없는 상황인데, 잘 전달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압박이 있는 상황에서 소신 있게 판단을 이어가야 했다. 저는 까만 법복만 입고 앉아서 얼굴만으로 표현해야 해서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조금씩 나오도록 해보려는 심경으로 연기했다. 뭘 표현하려고 하지 말고, 안으로 깊게 넣어서 관객들에게 다가가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한 ‘배심원들’은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15일 개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