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2019 대세는? 자체발광 ‘네온 컬러’, 황보부터 이사배까지
▲ 2019 대세는? 자체발광 ‘네온 컬러’, 황보부터 이사배까지 (사진=제니스뉴스 DB)
▲ 2019 대세는? 자체발광 ‘네온 컬러’, 황보부터 이사배까지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스트리트가 네온 컬러로 물들기 시작했다.

20도를 웃도는 따뜻한 봄 날씨가 시작됐다. 2019 S/S 패션쇼를 비롯해 스타들의 사복 패션에서 자주 등장하며 유행을 예고했던 네온 컬러. 본격 초 여름 날씨가 시작되자 길거리에도 하나둘씩 등장하기 시작했다.

이번 시즌 스트리트 감성이 가득 담긴 룩을 즐기고 싶다면 네온 컬러에 주목해야 한다. 네온 컬러가 아직 낯선 사람이라면 주목! 레트로 감성 가득 담긴 네온 컬러를 스타들은 어떻게 연출했는지 알아봤다.

# '포스가 남달라' 황보

▲ 황보 (사진=제니스뉴스 DB)
▲ 황보 (사진=제니스뉴스 DB)

최근 남다른 패션 센스로 패셔니스타로 주목받고 있는 황보가 첫 번째 주인공이다. 이날 황보는 네온 핑크 컬러로 포인트를 준 재킷에 언밸런스 스커트를 매치했다. 특히 황보가 선택한 재킷은 스포티한 집업에 모던한 테일러드 재킷이 믹스 매치된 것이 특징이다. 화려한 네온 컬러 사용이 부담스럽다면 톤 차이를 준 톤 온 톤 배색을 이용하면 스타일리시하게 소화 가능하다.

# '멋 낸 뷰티 언니' 이사배

▲ 이사배 (사진=제니스뉴스 DB)
▲ 이사배 (사진=제니스뉴스 DB)

네온 특유의 레트로 감성을 강조하고 싶다면 이사배의 룩을 참고하자. 이사배는 네온 핑크와 그린 컬러를 배색한 오버핏 상의에 메탈릭한 실버 A 라인 스커트를 매치했다. 자칫 부해 보일 수 있는 스타일링이지만 이사배는 하이 웨이스트 스커트로 허리 라인을 강조해 날씬해 보이게 연출했다. 메탈릭 스커트가 부담스럽다면 하이 웨이스트 팬츠, 스커트를 이용하는 것도 좋다.

# '넘치는 스웨그' 슬리피

▲ 슬리피 (사진=제니스뉴스 DB)
▲ 슬리피 (사진=제니스뉴스 DB)

마지막 주인공은 슬리피다. 스포티한 애슬레저룩을 즐겨 입는 슬리피는 이번 룩에서 네온 그린 컬러를 이용한 트렌디룩을 선보였다. 특히 네온 그린 컬러와 함께 메탈릭한 실버 컬러가 매력적인 블루종을 이용해 90년대 레트로 무드를 연출했다. 여기에 오버핏 11부 팬츠를 매치해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