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효주 측 “화장품 모델일뿐, ‘버닝썬’ 출입한 적 없어”(공식입장)
▲ 한효주 측 “화장품 모델일뿐, ‘버닝썬’ 출입한 적 없어” (사진=제니스뉴스 DB)
▲ 한효주 측 “화장품 모델일뿐, ‘버닝썬’ 출입한 적 없어”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한효주가 ‘버닝썬 여배우’ 루머에 반박했다.

한효주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가 5일 “지난 4일 방영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거론된 버닝썬 JM솔루션 행사와 관련해,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한효주는 해당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한효주는 JM솔루션의 모델일 뿐, 해당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버닝썬이라는 클럽에 단 한 번도 출입한 적이 없다”며, “당사 소속 배우들은 해당 행사에 단 한 명도 참석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BH엔터테인먼트 측은 “허위사실을 추측하여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커뮤니티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경대응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황하나와 버닝썬-VIP들의 은밀한 사생활’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버닝썬의 관계자는 “김상교가 폭행을 당한 날, 버닝썬에 협찬을 해준 화장품 브랜드의 회식자리가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당시 현장에는 여배우 A씨가 야광봉을 들고 사람들의 머리를 때리는 등 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버닝썬 관계자는 “술에 취한 게 아니었는데, 눈 상태가 달랐다. 충혈돼 있었다. 침을 엄청 많이 흘렸다”고 마약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화장품 브랜드 JM솔루션이라는 사실이 공개되자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해당 브랜드의 모델인 한효주, 이병헌, 김고은이 거론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