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남우현, ‘인피니트 군백기’ 채운 열일… 새로운 도전 나선다(종합)
▲ 남우현 쇼케이스 (사진=오치화 기자)
▲ 남우현 쇼케이스 (사진=오치화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남우현이 인피니트의 ‘군백기’를 착실히 채우고 있다. 멤버들의 입대로 완전체 활동에는 공백기 생겼지만, 남우현은 뮤지컬 무대와 예능 출연 등으로 역량을 넓혀가고 있다. 이번에는 자신의 새로운 여정을 담은 솔로 신보로 팬들과 새롭게 만날 준비를 마쳤다.

7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남우현의 세 번째 미니앨범 ‘어 뉴 저니(A NEW JOURNEY)’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남우현의 솔로 컴백은 지난해 9월 발매한 ‘세컨드 라이트(Second Write..)’ 이후 8개월 만이다. 그는 “어제 ‘그날들’ 마지막 공연을 마쳤다. 빨리 팬분들께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은 마음에 뮤지컬을 하면서도 즐겁게 음악 작업을 했다”라면서 “약 8개월 만에 여러분들께 인사를 드리게 됐다. 설레서 잠을 좀 설쳤다. 6번 정도 잠을 깼다. 그래도 용기를 얻고 하겠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어 뉴 저니’는 남우현의 새로운 음악적 시도를 엿볼 수 있는 앨범이다. 전작 앨범의 타이틀곡 ‘끄덕끄덕’과 ‘너만 괜찮다면’을 통해 감미로운 음색을 뽐냈다면, 이번에는 또 다른 매력으로 음악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남우현은 “저의 새로운 여정을 담았다. 남우현하면 발라드 앨범을 떠올리겠지만, 이번에는 색다른 시도가 있다. 댄스곡도 많이 들어 있다. 새로운 여행을 여러분들과 떠나고자 하는 뜻깊은 앨범이다”라고 앨범을 소개했다.

▲ 남우현 쇼케이스 (사진=오치화 기자)
▲ 남우현 쇼케이스 (사진=오치화 기자)

타이틀곡 ‘홀드 온 미(Hold On Me)’는 어쿠스틱 기타 리프에 일렉트로닉 기타 및 하우스 장르의 EDM 요소가 잘 어우러진 음악으로, 팝적인 멜로디와 남우현의 시원한 보컬이 돋보인다.

‘홀드 온 미’ 작사에 참여한 남우현은 “발음이 센 가사들이 많다. ‘꺼내줘’, ‘악몽에서’, ‘환상에서’, ‘나를 잡아줘’ 등의 가사가 있어서 앙칼진 느낌이 든다”라면서 “제 세계관이 많이 담겼다. 10년간 활동을 하면서, 열심히 하지만 발버둥치는 느낌이 들었다. 가사 안에서 ‘이러고 있는 나를 꺼내줘’라고 한다. 나의 마음이 이렇고, 이런 심정이라는 내용을 담았다”라고 말했다.

이번에는 솔로 무대에서 퍼포먼스도 선보인다. 남우현은 “이 곡을 서서 부를지, 안무를 할지 고민이 많았다. 굉장히 높은 키의 노래라 춤을 추면서 부르기에 난이도가 있다. 스탠딩 마이크를 두고 할지도 고민했지만, 춤을 추면서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게 좋을 것 같았다. 뒤태를 살려주면서 포인트 안무를 보여드리는 게 맞을 것 같다”라고 자랑했다.

남우현은 총 7 트랙에서 4곡의 작사과 2곡의 작곡을 맡으며 싱어송라이터의 면모를 입증했다. 이와 관련해 남우현은 “10년 동안 활동하면서 보고 느낀 점을 가사에 많이 담았다. 상상하는 것도 있지만, 보고 느낀 게 잘 담길 것 같았다. 작사한 곡이 4곡 정도 되는데, 경험을 토대로 썼다”라고 밝혔다.

▲ 남우현 쇼케이스 (사진=오치화 기자)
▲ 남우현 쇼케이스 (사진=오치화 기자)

남우현은 솔로 가수로서 음악 스펙트럼을 계속 넓혀갈 예정이다. 그는 “늘 과제를 한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다. 앨범을 낼 때마다 부족한데, 조금 더 했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 매 트랙바다 과제하는 마음으로, 음악의 끈을 놓지 않고 시도를 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발라드를 했을 때도 그렇고, 댄스를 하면서도 정답은 없었다. 계속 시도를 할 거고, 저에게 어울리는 옷을 입을 때까지 계속 성장할 거다. 저의 심정 혹은 상상으로 만든 곡들을 계속 앨범에 넣을 예정이다. 음악 스펙트럼은 굉장히 넓고, 저도 장르를 정해두지 않고 하겠다”라고 덧붙여 기대를 높였다.

인피니트의 성규, 성열, 동우 등이 입대함에 따라 자연스레 완전체 활동에는 ‘군백기’가 생겼다. 더욱 책임감을 가지고 솔로 활동에 임하고 있다는 남우현은 “인피니트라는 팀이 있기 때문에 제가 솔로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인피니트가 있어서 제가 있는 거다. 솔로 활동을 하면서도 굉장히 무거운 마음이다. 인피니트의 메인보컬인데, 혼자 나오니까 부족하다는 생각을 하실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열심히 연습하고, 음악도 열심히 만든다”라고 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더불어 남우현은 “’인피니트의 메인보컬이 이렇구나’라는 것을 대중분들께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한다. 인피니트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드려야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실까를 고민하고 공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남우현은 7일 오후 6시 ‘어 뉴 저니’를 발매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