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신작 '기생충' 2차 예고편 “폐 끼치고 싶진 않았어요”
▲ 영화 '기생충' 2차 예고편 (사진=CJ엔터팅)
▲ 영화 '기생충' 2차 예고편 (사진=CJ엔터팅)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이 2차 예고편이 화제다.

영화 ‘기생충’이 7일 오후 SNS를 통해 2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이번 예고편은 같이 잘 살고 싶었던 전원백수 가족의 엉뚱한 희망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모습을 담았다.

“구체적으로 뭐가 문제예요?”라는 항의성 멘트로 시작한 예고편은 네 가족이 함께 접은 피자 박스가 4개 중에 1개꼴로 불량이라는 가게 사장의 컴플레인에 가족 전원이 ‘기택’(송강호 분)을 바라보며 웃음을 짓게 만든다.

이어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친구의 소개로 ‘박사장’(이선균 분)네 고액 과외 면접을 보러 가고, 나머지 가족들은 오래간만의 고정 수입을 향한 기대에 부푼다. 

순진하고 심플한 사모님 ‘연교’(조여정 분)가 막내 ‘다송’(정현준 분)의 미술 선생님을 구한다는 말에, 태연하게 동생 ‘기정’을 추천하는 ‘기우’의 모습은 과연 두 남매가 과외 알바에 성공할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익숙한 멜로디에 가짜 신상정보를 외우는 등 과외 면접을 통과하기 위한 ‘기우’와 ‘기정’의 계획은 치밀한 범죄모의라기보다는 가족들의 평범한 삶을 위해 노력하는 엉뚱한 절박함이 느껴져 씁쓸한 공감을 자아낸다. 

누가 누구에게 말하는지 알 수 없어 더욱 호기심을 자극하는 “폐 끼치고 싶진 않았어요”라는 카피는 ‘기우’의 “아버지, 계획이 뭐예요?”라는 마지막 대사와 맞물려, 도저히 만날 일 없던 두 가족 사이에 벌어질 희비극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 됐다. 오는 30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