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오마이걸, 데뷔 4년 만의 첫 정규… 두근거리는 ‘다섯 번째 계절’(종합)
▲ 오마이걸 (사진=신경용 기자)
▲ 오마이걸 (사진=신경용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콘셉트돌’ 오마이걸이 데뷔 첫 정규앨범을 선보인다. 그간 주로 보여줬던 아련한 분위기의 콘셉트를 유지하면서도, 수록곡으로는 다양한 장르에 도전한 오마이걸의 성장을 엿볼 수 있는 신보다.

8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거 걸그룹 오마이걸(OH MY GIRL)의 첫 정규앨범 ‘더 피프트 시즌(The Fifth Season)’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번 오마이걸의 컴백은 지난 앨범 ‘리멤버 미(REMEMBER ME)’ 발매 이후 8개월 만이다. 효정은 “오마이걸이 첫 정규앨범으로 컴백하게 됐다. 8개월 만에 나오는 앨범이라 열심히 준비했다. 안무와 의상에도 심혈을 기울였으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오마이걸이 정규앨범을 선보이는 것은 데뷔 후 처음인 만큼 감회가 남달랐다. 미미는 “많은 분들께서 저희에게 콘셉트가 다양하다고 해주셨는데, 스펙트럼을 더욱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돼서 감사하다”라고, 비니는 “첫 정규앨범이라 신경을 많이 썼다. 4년 만에 나오는 앨범이고, 새로운 시작이라는 느낌도 든다. 4년간 조금 성장한 느낌도 들어서 기쁘다”라고 말했다.

승희는 “여러 장르, 템포를 느낄 수 있는 총 10곡이 수록됐다. 귀가 지루할 틈 없도록 다양한 곡들을 수록했다”라고 앨범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 오마이걸 (사진=신경용 기자)
▲ 오마이걸 (사진=신경용 기자)

그간 ‘콘셉트 요정’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사랑 받은 오마이걸, 이와 관련해 승희는 “데뷔 초 앨범에 비해 확실히 성장한 느낌을 넣으려고 노력했다. 이전 곡인 ‘불꽃놀이’보다 성숙하고, 음악적으로 발전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라고 밝혔다.

타이틀곡 ‘다섯 번째 계절(SSFWL)’은 오마이걸의 ‘비밀정원’을 작곡했던 스티븐리, ‘불꽃놀이’로 호흡을 맞춘 캐롤라인 구스타브슨, 영국 프로듀서 조로렌스가 의기투합해 만든 곡이다. 풍성한 코러스에 오마이걸의 사랑스럽고 감성적인 보컬이 귀를 사로잡는다.

효정은 “두근거리는 사랑의 마음을 다섯 번째 계절에 비유한 곡이다. 애절한 오마이걸의 보컬과 서정적인 가사가 잘 어우러진 아름다운 노래다”라고 ‘다섯 번째 계절’을 소개했다.

오마이걸 특유의 아름다운 선을 살린 아련한 무드의 안무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유아는 “여성스러운 선이 많이 돋보이도록 안무를 준비했다. 거울을 보면서 몸의 선이 어떻게 하면 길고, 예쁘게 보일지 신경 쓰면서 연습했다”라고 자랑했다.

▲ 오마이걸 (사진=신경용 기자)
▲ 오마이걸 (사진=신경용 기자)

이미 음악방송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는 오마이걸이 이번에도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을지 기대된다. 미미는 “이번 봄은 아주 뜨거울 거다. 저희의 열정으로 팬분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싶다. 핫하게 활동하는 뜨거운 봄을 보내고 싶다”라고 활동 각오를 다졌다.

1위 공약으로 지호는 “1위를 하게 된다면 발레복을 입고 무대를 하도록 하겠다. 헤어부터 슈즈까지 풀착장으로 하겠다”라고 약속해 기대를 높였다.

끝으로 효정은 “오마이걸이 4년간 차근차근 성장한 덕분에 이렇게 정규앨범이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 앞으로도 천천히 활동하며 많은 분들에게 기억되는 팀이 되고 싶다. 저희를 사랑해주시는 분들을 위해 열심히 음악을 하고, 힘을 드리는 가수가 되고 싶다”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오마이걸은 8일 첫 정규앨범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