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뷰티] '5월의 신부 말고 하객' 세련美 가득한 메이크업 포인트는?
▲ (사진=)
▲ '5월의 신부 말고 하객' 세련美 가득한 메이크업 포인트는? (사진=강다정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5월의 신부'라는 말처럼 5월은 결혼식 갈 일이 많아지는 달이다. 하지만 결혼식을 그냥, 아무 옷이나 입고 갈 수는 없는 법이다. 가족부터 친구, 지인들을 만나는 자리를 위한 결혼식, 하객 메이크업 스타일을 미리 준비해보는 건 어떨까?

청첩장을 자주 받게 되는 요즘, 세련된 정장, 여성스러운 페미닌룩과 어울리는 스타들의 메이크업을 확인해봤다. 조여정부터 배두나, 임지연까지 포인트가 살아있는 이들의 메이크업을 낱낱이 파헤쳐 봤다.

#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예쁨', 조여정

▲ (사진=)
▲ 조여정 (사진=강다정 기자)

조여정은 환한 미소와 함께 청초한 메이크업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5월 하객 메이크업에 참고하기 좋은 포인트는 바로 블링 블링한 아이 메이크업이다. 조여정은 은은한 골드 컬러로 눈두덩과 애교 살을 물들였다. 여기에 속눈썹을 바짝 컬링해 또렷한 눈매를 완성했다. 정갈하게 표현한 일자 눈썹도 조여정의 단아한 매력을 한층 끌어올렸다.  

# '무심하게 레드 립 어때?', 배두나

▲ 배두나 (사진=)
▲ 배두나 (사진=강다정 기자)

배두나는 깔끔한 메이크업으로 도회적인 인상을 표현했다. 특히 배두나의 메이크업 포인트는 입술에 있다. 깨끗한 피부 표현에 도톰한 아이라인, 아치형 눈썹을 도드라지게 그린 후 입술을 강조한 메이크업을 연출했다. 세미 매트한 립을 본연의 입술 라인에 맞춰 부담스럽지 않게 연출한 것이 특징이다. 

# '아기 피부 같아', 임지연

▲ (사진=)
▲ 임지연 (사진=김지은 기자)

결점 없는, 광채 나는 피부 표현은 세련된 분위기를 선사한다. 임지연은 핑크 톤의 화사한 베이스 메이크업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매트한 표현이 아닌 글로시한 텍스처를 살려 윤광 피부를 연출했다. 이와 함께 아이, 립 메이크업을 최소화해 자연스러우면서도 매력적인 룩을 완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