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이준호-유재명-신현빈-남기애 종영 소감 "사랑해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
▲ '자백' 이준호-유재명-신현빈-남기애 종영 소감 "사랑해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 (사진=tvN)
▲ '자백' 이준호-유재명-신현빈-남기애 종영 소감 "사랑해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 (사진=tvN)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자백'의 배우 이준호-유재명-신현빈-남기애가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tvN 토일드라마 '자백'이 11일 종영을 앞두고 비하인드 스틸과 배우 이준호-유재명-신현빈-남기애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도벤저스' 이준호-유재명-신현빈-남기애는 환한 미소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치열했던 극중 모습과 달리 편안한 표정을 짓고 있어 훈훈한 여운을 남긴다. 

이어 네 사람은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밝혔다. 이준호는 "'자백’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다음 작품으로 만날 땐 지금보다 한층 더 성장하고 멋진 모습으로 찾아뵙도록 할 것”이라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유재명은 “멋진 작품을 만들기 위해 너무나 많은 사람들의 수고와 노력이 있었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주신 시청자 여러분에게도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저희의 작품이 더 좋은 세상으로 나아가기 위한 작은 밑거름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고 뭉클한 소감을 밝혔다.

신현빈은 “끝이라니 실감이 나지 않는다. 한겨울에 시작해 봄이 다 가도록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좋은 사람들과 함께여서 쉽지 않은 촬영들도 즐겁게 마칠 수 있었다"며, "함께 고생한 모든 분들과 시청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끝으로 남기애는 “’자백’과 '진여사'를 떠나보내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 10년이라는 시간을 견뎌낸 진여사의 세월을 농축해내기에는 제가 좀 미숙했던 것 같아 더 아쉬운 것 같다”며, “진여사를 좋은 역할로 만든 작가님과 실물보다 더 예뻐 보이게 찍어준 촬영 감독님, 좋은 작품을 만들고자 함께 수고한 모든 스태프분들에게 감사드린다. 그리고 진여사 역을 맡겨 주시고 진여사의 감정선을 늘 세심하게 컨트롤해주신 감독님에게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좇는 자들을 그린 드라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자백'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