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나들이 가고 싶어지는 패션?' 레드벨벳 예리's Pick! 플라워 원피스
▲ 나들이 가고 싶어지는 패션?' 레드벨벳 예리's Pick! 플라워 원피스 (사진=신창호 기자)
▲ 나들이 가고 싶어지는 패션?' 레드벨벳 예리's Pick! 플라워 원피스 (사진=신창호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나들이 가기 딱 좋은 요즘, 어떤 옷을 입고 떠날지 고민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옷장을 뒤지며, 고민만 커지고 있다면 '플라워 원피스'를 입어보는 건 어떨까?

꽃이 가득한 플라워 원피스는 화사한 무드가 가득해 따뜻한 시즌 매치하기 좋은 아이템이다. 또한 알록달록한 컬러가 어우러져 한층 예쁜 사진, 인생 사진을 연출할 수도 있어 많은 이들이 애정 하는 아이템이기도 하다. 

이에 스타들의 패션 속 플라워 원피스를 낱낱이 파헤쳐 봤다. 레드벨벳 예리부터 배두나, 엄현경까지 깜찍하면서도 세련된 무드를 발산할 수 있는 이들의 플라워 원피스 스타일을 지금 공개한다. 

# '새침떼기 미소도 귀여워', 레드벨벳 예리

▲ (사진=신창호 기자)
▲ 레드벨벳 예리 (사진=신창호 기자)

예리는 발목을 덮는 맥시 원피스를 선택해 여신 같은 분위기를 자아냈다 핑크와 레드, 옐로 등의 플라워 디테일이 어우러진 원피스는 예리의 귀여운 매력을 배가시켰다. 여기에 화이트 스트랩 구두를 신어 발목을 가늘어 보이는 효과까지 잊지 않았다. 

# '플라워 패턴은 시크룩에도 찰떡', 배두나

▲ (사진=신창호 기자)
▲ 배두나 (사진=강다정 기자)

플라워 패턴이 마냥 러블리하다는 생각은 잠시 내려 놓는 게 어떨까? 배두나는 플라워 패턴이 돋보이는 원피스를 시크한 스타일로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배두나는 원피스와 함께 블랙 컬러의 숄더백을 손에 쥐고, 스틸레토 부츠를 더해 도회적인 룩을 완성했다. 

# '상큼 발랄 꽃미소', 엄현경 

▲ (사진=신창호 기자)
▲ 엄현경 (사진=신창호 기자)

엄현경은 옐로 컬러의 플라워 패턴의 미니 원피스를 선택했다. 특히 엄현경의 원피스는 스퀘어 네크 라인과 양쪽 어깨에 볼륨이 살아 있어 한층 통통 튀고, 소녀 같은 룩의 연출을 도왔다. 여기에 한쪽 귀에 볼드한 드롭 이어링을 언밸런스 하게 연출해 스타일리시한 포인트를 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