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뷰티] 보기만 해도 두피 따가움! ‘도전 욕구 자극’ 시선 강탈 헤어 컬러 4
▲ 보기만 해도 두피 따가움! ‘도전 욕구 자극’ 시선 강탈 헤어 컬러 4 (사진=제니스뉴스 DB)
▲ 보기만 해도 두피 따가움! ‘도전 욕구 자극’ 시선 강탈 헤어 컬러 4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점점 더워지는 날씨에 스타일 변신을 하고 싶은 마음이 솟구치는 요즘이다. 염색은 하고 싶은데 어떤 컬러로 해야 할지 모르겠다면 주목! 실천하기 힘들지만 막상 해보면 빠져나올 수 없는 마성의 헤어 컬러를 모두 모았다. 보기만 해도 두피가 따가울 것 같지만 이번 시즌 봄, 여름을 스타일리시하게 즐기고 싶다면 한 번쯤 고려해볼 만한 헤어 컬러, 지금 바로 공개한다.

PINK : 방탄소년단 지민

▲ 방탄소년단 지민 (사진=제니스뉴스 DB)
▲ 방탄소년단 지민 (사진=제니스뉴스 DB)

인간 자몽으로 변신한 방탄소년단 지민이다. 지난달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 발매와 함께 지민은 핑크 컬러로 염색한 헤어스타일을 선보였다. 특히 6:4의 사선 가르마로 세련된 느낌을 강조했고, 뿌리 볼륨을 강조해 풍성한 헤어스타일을 완성했다.

BLUE : 방탄소년단 뷔

▲ 방탄소년단 뷔 (사진=제니스뉴스 DB)
▲ 방탄소년단 뷔 (사진=제니스뉴스 DB)

매번 유니크한 헤어 컬러를 선보이며 아미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방탄소년단 뷔. 그는 이번 새 앨범 발매와 함께 밝은 청록색의 토파즈 헤어스타일을 선보였다. 특히 머리끝을 안쪽으로 말아 넣어 자연스러운 C 컬을 연출했으며, 6:4 가르마로 이마를 살짝 드러냄으로써 블루 컬러의 시원해 보이는 느낌을 한층 강조했다.

ORANGE : 펜타곤 후이

▲ 펜타곤 후이 (사진=제니스뉴스 DB)
▲ 펜타곤 후이 (사진=제니스뉴스 DB)

상큼한 헤어 변신을 꿈꾼다면 펜타곤 후이의 머리색을 참고하자. 후이는 쨍한 오렌지 컬러의 헤어로 강렬한 포인트를 준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특히 트렌디한 5:5 가르마로 앞머리를 나눈 다음, 굵은 컬을 더해 귀여운 이미지를 표현했다. 밝은 오렌지 컬러는 후이의 피부를 더욱 하얗게 만들어줄 뿐 아니라 봄 스타일링에 어울리는 화사한 분위기를 더했다.

GREY : 원팀 제현

▲ 원팀 제현 (사진=제니스뉴스 DB)
▲ 원팀 제현 (사진=제니스뉴스 DB)

통통 튀는 탈색 헤어스타일을 원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애시에 대한 로망을 품어본 적 있을 것이다. 애시는 다른 연출 없이도 트렌디한 이미지를 표현할 수 있는 헤어 컬러로, 특히 S/S 시즌 자주 보이는 스타일 중 하나다. 원팀 제현은 밝은 애시 헤어에 스핀스왈로펌을 더해 부스스한 느낌을 줬다. 풀린 듯 자연스럽게 연출한 스타일로 제현은 스트리트 무드의 트렌디한 헤어를 완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