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리 “’프듀’는 제 삶의 전환점, 보면서 기분 묘했다”(인터뷰)
▲ 김성리 (사진=오치화 기자)
▲ 김성리 (사진=오치화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김성리가 ‘프로듀스101’ 출연자들을 응원했다.

제니스뉴스와 김성리가 1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제니스뉴스에서 만나 솔로 활동과 관련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앞서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김성리는 현재 방영 중인 시즌4를 챙겨 보고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보는데 마음이 이상했다. 이번 참가자분들이 시즌2에 나왔던 분들을 선배님이라 부르는 것도 기분이 묘했고, 벌써 시간이 이렇게 빨리 지났나 싶은 마음도 있다. ‘나도 저 시기에는 많이 힘들었는데’라는 동질감도 들었고, 오히려 그리운 마음이 들기도 했다. ‘나도 조금 더 잘 했으면 좋았을 텐데’라는 생각도 들었다. 여러 감정들이 스쳐 지나갔다”라고 밝혔다.

현재 출연 중인 연습생들에 대한 조언을 부탁하자, 성리는 “현재까지 등수가 2번 나왔다. 제가 참여하면서 보니 자신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방송에서 어떻게 비춰지느냐에 따라 순위가 많이 바뀐다. 낮은 순위에 있다고 해서 너무 낙심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최대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성과를 냈으면 좋겠다. 후회 없는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프로듀스101’ 출연자들 대부분이 프로그램을 ‘삶의 전환점’으로 생각한다. 저 역시 ‘프로듀스101’을 통해 데뷔했고, 이렇게 솔로 활동도 할 수 있게 됐다. 인생이 바뀌었다. 다들 방송으로 인해 어떻게 인생이 바뀔지 모르니 후회 없이 임하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성리는 최근 솔로 앨범 ‘첫, 사랑’을 발매했으며, 타이틀곡 ‘그게 너라서’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