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리 “홍은기 팬미팅 참석, 리더로서 축하해주고 싶었다”(인터뷰)
▲ 김성리 (사진=오치화 기자)
▲ 김성리 (사진=오치화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김성리가 홍은기 팬미팅 참석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제니스뉴스와 김성리가 1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제니스뉴스에서 만나 솔로 활동과 관련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최근 김성리는 프로젝트 그룹 레인즈(RAINZ)로 함께 활동한 홍은기의 단독 팬미팅에 게스트로 참석해 훈훈함을 더했다.

이와 관련해 김성리는 “은기에게 먼저 연락이 왔다. 마음은 가고 싶은데 스케줄이 어떻게 될지 몰라서 ‘스케줄 되면 무조건 가겠다’라고 했었다. 다행이 그날 시간이 돼서 함께했다. 그 자리에 꼭 참석하고 싶은 이유가 있다”면서 “은기가 레인즈 끝나고 팬들과 직접 소통하는 자리가 처음이었다. 거의 반년 만이다. 레인즈의 리더이자 맏형이었던 제가 축하해주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성리는 “은기가 어떤 사람인지 잘 알고 있다. 마음이 여리고, 팬들 생각하는 마음이 정말 크다. 그래서 더욱 축하해주고 싶은 마음이었고, 게스트로 갈 수 있어서 기뻤다”라고 덧붙였다.

함께 무대를 꾸민 비하인드 스토리도 전했다. 김성리는 “은기가 ‘형 신곡 홍보도 할 겸 노래를 부르면 어떻겠나’라고 제안해줬다. 그래서 그 노래를 불렀고, 또 하나는 레인즈 앨범에 수록됐던 ‘썸바디’를 같이 불렀다. 저희 둘이서 같이 불렀는데, 곡 자체가 슬퍼서 팬분들이 좋아하시면서도 슬퍼했다”라고 말했다.

“원래 안무가 있는 곡이 아니었나?”라는 물음에 김성리는 “맞다. 원래 멤버들이 다같이 춤을 추면서 부르던 곡이지만, 노래만 불러도 이상하지 않을 것 같아서 의자에 앉아서 불렀다. 그 곡을 둘이서 그렇게 부른 건 처음이다. 원래는 춤을 출까 고민하다가 노래를 하기로 했다”라고 답했다.

한편 김성리는 최근 솔로 앨범 ‘첫, 사랑’을 발매했으며, 타이틀곡 ‘그게 너라서’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