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2’ 신현수 종영 소감 “청춘-사랑-열정 담았던 작품”
▲ ‘와이키키2’ 신현수 종영 소감 “청춘-사랑-열정 담았던 작품” (사진=윌엔터테인먼트)
▲ ‘와이키키2’ 신현수 종영 소감 “청춘-사랑-열정 담았던 작품” (사진=윌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신현수가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 종영 소감을 전했다.

신현수가 15일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JTBC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 종영을 맞아 시청자에게 감사를 표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 신현수는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의 공동 CEO 겸 프로야구 2군 선수 ‘국기봉’으로 분했다. 짐승남, 청정 매력 등 반전 매력 뽐내며 많은 명장면을 만들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특히 신현수는 젠가 게임으로 질문을 뽑고 직접 답을 해 재미를 더했으며, “무너질 것 같은데”라고 말하며 겁을 먹는 등 극중 ‘국기봉’과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신현수는 ‘준기’(이이경 분)와 실제 호흡에 대해 묻는 질문에 “이경이 형이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였다”며, “워낙 장면을 잘 살리는 배우이기 때문에 형 덕분에 웃느라 눈물 흘린 적도 너무 많다”고 칭찬했다.

이어 ‘으라차차 와이키키2’를 “청춘, 사랑, 열정”으로 표현하며, “남녀 간의 사랑, 꿈에 대한 사랑, 친구 간의 사랑이 모두 응축된 ‘와이키키’였기에 청춘들에게 새로운 공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드라마였다”고 밝혔다.

끝으로 “’와이키키’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모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웃음을 드릴 수 있는 작품을 통해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즐거웠다”며, “다른 작품에서 또 다른 인물로 여러분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