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김영훈 “이준호? 중심 잘 잡아줬다… 함께해서 기뻐”(인터뷰)
▲ 김영훈 (사진=레드라인)
▲ 김영훈 (사진=레드라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김영훈이 이준호와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김영훈이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tvN 드라마 ‘자백’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김영훈은 ‘자백’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이준호를 언급하며 “현장에서 준호의 역할이 컸는데 중심을 잘 잡아줬다. 워낙 선배들이 많았던 만큼 준호는 나이가 어린 편에 속했는데, 항상 분위기를 잘 잡아줘서 함께하는 입장으로서 기분이 좋았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김영훈은 “준호가 주인공으로서 정말 고생을 많이 했고, 잘해줘서 고맙다. 저는 준호랑 같이 연기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사실 쉽지 않은 캐릭터였을 텐데 정말 잘 표현했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12일에는 종방연으로 ‘자백’의 배우, 스태프들이 함께 모였다. 김영훈은 “종방연 때도 선배들이 준호한테 ‘쟤는 아이돌이 아니다. 배우다’라고 했었다. 그러면 오히려 준호는 ‘저 아이돌 맞다’라고 한다. 지금도 콘서트도 하고 있고 여러 역할을 잘하는 친구다”라고 말했다.

나아가 김영훈은 “준호가 술을 잘 못 마신다고 들었는데 끝까지 남아 있었다. 한 새벽 2시쯤 끝난 것 같다. 주인공인 만큼 같이 사진을 찍고 싶어하는 스태프들이 많았는데, 준호가 눈치를 채고 먼저 다가가서 사진을 찍는 모습을 봤다. 그런 식으로 종방연에서도 분위기를 잘 이끌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연훈은 ‘자백’에서 에서 전직 대통령의 하나뿐인 조카이자 국회의원 박시강으로 분해, 각종 비리에 연루된 악역을 훌륭하게 소화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