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문성 “조승우는 츤데레, 남궁민은 여행 메이트”(인터뷰)
‘해치’ 정문성 “조승우는 츤데레, 남궁민은 여행 메이트”(인터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치' 정문성 (사진=오치화 기자)
▲ '해치' 정문성 (사진=오치화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해치’의 배우 정문성이 절친 조승우와 남궁민을 언급했다.

배우 정문성과 제니스뉴스가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SBS 드라마 ‘해치’ 종영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정문성은 평소 친하게 지내는 배우 조승우와 남궁민에 대해 이야기했다. 특히 정문성은 같은 소속사이자 뮤지컬 '헤드윅', 드라마 '라이프' 등 여러 작품에서 함께 호흡한 조승우를 ‘츤데레’라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정문성은 “승우 형에게 질문하면 항상 ‘넌 잘 하잖아. 알아서 잘 하면서 왜 물어봐’라고 한다. 형이 약간 츤데레 같은 느낌이 있다”며, “조언을 해줄 때도 칭찬을 베이스로 싹 깔아서 듣는 사람이 용기가 날 수 있게 해주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또한 지난해 SBS 드라마 ‘훈남정음’에서 함께 브로맨스 호흡을 보여줬던 남궁민은 ‘여행 메이트’라고 설명했다. 정문성은 “남궁민 형이 저를 정말 예뻐해 준다. 쉬고 있는데 갑자기 불러서 제주도를 데려가기도 했다. 가서 둘이 모자 하나 눌러쓰고 다니면서 고기도 먹고 막 돌아다녔는데, 정말 재미있었다”며, “그런 휴식이 또 살아가는 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도 형이 여행을 가자고 했다. 갑자기 ‘여권 좀 찍어서 보내 봐’라고 하더니 항공권을 끊은 것 같다”며, “뭔가 전생에 저에게 빚을 많이 진 사람인 것 같은 느낌이다”고 덧붙여 폭소케 했다.

한편 드라마 ‘해치’는 천한 왕자가 열정 가득한 과거 준비생 ‘박문수’(권율 분)와 사헌부 열혈 다모 ‘여지’(고아라 분), 저잣거리 왈패 ‘달문’(박훈 분)과 힘을 합쳐 대권을 쟁취하는 과정을 담은 작품이다. 극중 정문성은 소현세자의 후손이자 희대의 문제적 인간 '밀풍군 이탄'을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