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EXID 솔지 “팬송 녹음, 너무 울어서 중단됐었다”
▲ EXID 솔지 (사진=바나나컬쳐)
▲ EXID 솔지 (사진=바나나컬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EXID가 수록곡 ‘위 아’ 녹음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15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이엑스아이디의 새 미니앨범 ‘미앤유(ME&YOU)’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번 앨범에는 팬송인 ‘위 아(WE ARE..)’가 수록됐다. 이 노래는 멤버들이 직접 작사에 참여하며, 멤버들을 향한 고맙고 미안한 마음을 담았다. 감각적인 비트와 EXID의 담백한 보이스가 돋보인다.

이날 하니는 “LE언니가 다같이 가사를 쓰자고 제안하면서 미션을 줬다. 가사는 카톡으로 보냈지만, 하고 싶은 이야기를 가사로 쓰면서 울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화는 “솔지 언니가 녹음을 하다가 너무 울어서 중단됐다고 들었다”라고, LE는 “솔지 언니 파트가 제일 감정이 고조된다. 가사에 멤버들의 마음이 담겨서 운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솔지는 “5명의 이야기가 담겨서 뭉클했다. 슬픈 것도 있겠지만, 짠하기도 하고, 제가 맡은 파트의 멜로디도 슬펐다. 멤버들이 쓴 부분을 들으면서 감정에 젖었다”라고 전했다.

타이틀곡 ‘미앤유’는 서정적 멜로디로 시작해 카리스마 넘치는 반전이 돋보이는 뭄바톤 장르의 곡으로, 헤어지는 연인에게 더 이상 우리가 아닌 남임을 선언하는 가사를 EXID 특유의 강한 어투로 표현했다.

한편 EXID는 15일 오후 6시 ‘미앤유’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