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EXID 하니 “재계약 안 한 이유? 여러 이유 있지만…”
[Z현장] EXID 하니 “재계약 안 한 이유? 여러 이유 있지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EXID 하니 (사진=바나나컬쳐)
▲ EXID 하니 (사진=바나나컬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EXID 하니와 정화가 재계약을 체결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이야기했다.

15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이엑스아이디의 새 미니앨범 ‘미앤유(ME&YOU)’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앞서 소속사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는 정화, 하니를 제외한 LE, 솔지, 혜린 3인의 재계약 소식을 알려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하니는 재계약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한 물음에 “다른 선택을 한 것에 있어서는 여러 이유가 있다”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에 LE는 “이 부분에 대해서 저희가 굉장히 많은 이야기를 나눠왔다. 서로를 더 많이 이해하고 있기 때문에 가능한 선택이었던 것 같다. 완전체 활동도 국내에서도 이어가도록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상태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정화는 “재계약을 선택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 추후에 정리를 해서 알려드릴 예정이다. 조금만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솔지는 3인 활동 여부에 대해서 “3인 EXID로 활동할 계획은 없다. 혹시 유닛은 있을지도 모르지만, 아직은 계획된 바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타이틀곡 ‘미앤유’는 서정적 멜로디로 시작해 카리스마 넘치는 반전이 돋보이는 뭄바톤 장르의 곡으로, 헤어지는 연인에게 더 이상 우리가 아닌 남임을 선언하는 가사를 EXID 특유의 강한 어투로 표현했다.

한편 EXID는 15일 오후 6시 ‘미앤유’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