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마마무? 노래 잘하기로 유명… 김도훈 덕에 작업”(인터뷰)
▲ 김현철 (사진=FE엔터테인먼트)
▲ 김현철 (사진=FE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김현철이 마마무와의 작업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김현철이 16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서 새 미니앨범 ‘10th – 프리뷰(preview)’ 발매 기념 인터뷰로 만났다.

김현철이 정규 10집 발매에 앞서 선보이는 미니앨범 ‘프리뷰’의 타이틀곡은 ‘한 사람을 사랑하고 있어’다. 이 노래는 김현철이 프로듀싱하고 마마무의 화사, 휘인이 불러 의미를 더했다.

이날 김현철은 마마무와의 작업 계기에 대해 “마마무 소속사의 김도훈 프로듀서가 대학교 후배다.가끔 만나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는 편이다. ‘요즘 앨범을 준비하고 있다’라고 하니, ‘제가 뭐 도울 수 있는 게 있으면 하겠다’라고 해줬다”라면서 “발라드가 있다고 하니 ‘그럼 그 발라드를 마마무가 부르는 건 어떻겠나?’라고 추천해줬다”라고 밝혔다.

이어 “마마무는 음악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노래 잘하는 가수로 유명하다. 그래서 함께 하기로 결정하고, 어떤 멤버가 부를지 고민하다 휘인과 화사로 결정됐다. 두 사람을 만나지 못한 상태에서 가사를 썼고, 한 남자를 가운데 둔 여자 이야기를 해보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과의 작업 비하인드 스토리를 묻자, 김현철은 “마마무 멤버 모두가 특색이 있다. 그 중 휘인은 말이 적지만 카리스마가 있고, 노래에서도 그 점이 묻어난다. 화사는 목소리가 허스키하고, 표현을 잘한다. 둘을 프로듀싱하면서 되게 재밌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김현철은 “녹음을 할 때 게인을 올려놔서 노래가 살짝 찌그러졌다. 다시 녹음을 하는데, 이전의 느낌이 나지 않아서 여러 번 녹음했다. 결국 믹싱할 때는 찌그러진 파일을 어떻게든 살려내서 담았다. 자세히 들어보면 두 군데가 그렇긴 한데 눈치채지 못할 거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현철은 오는 23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프리뷰’를 발매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