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해치’ 정문성 ② "악역 전문? 알고 보면 착한 역도 많이 했어요"
▲ '해치' 정문성 (사진=오치화 기자)
▲ '해치' 정문성 (사진=오치화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때로는 악인의 눈빛을, 때로는 지질함이 가득한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드라마 ‘해치’에서 보여준 그의 생생한 연기는 시청자들을 소름 돋게 만들었고, 극에 더욱 몰입할 수 있게 했다. 바로 ‘해치’의 신 스틸러 배우 정문성의 이야기다. 

최근 종영한 SBS 드라마 ‘해치’에서 정문성은 소현세자의 후손 ‘밀풍군 이탄’으로 열연했다. 이탄은 정당한 ‘자신의 것을 빼앗겼다’는 피해 의식에 사로잡혀 온갖 악행을 저지르는 사이코패스로 자라났다. 특히 왕권을 두고 ‘이금’(정일우 분)과 대립각을 세우면서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정문성은 지난 2007년 뮤지컬 ‘지하철 1호선’으로 데뷔한 후 ‘트루웨스트’ ‘여신님이 보고 계셔’ ‘헤드윅’ 등 무대를 통해 관객들과 만났다. 이어 2012년 SBS 드라마 ‘유령’을 시작으로 ‘수상한 가정부’ ‘비밀의 문’ ‘육룡이 나르샤’ ‘김과장’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시청자에게 얼굴을 비췄다.

지난해에는 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 타임’과 ‘훈남정음’ ‘라이프’ ‘빅포레스트’ ‘사의 찬미’에 출연하며 ‘열일’ 행보를 펼쳤다. 특히 정문성은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불쌍한 형부터 ‘훈남정음’의 귀여운 모태솔로, ‘라이프’의 못된 회장까지 다양한 개성을 가진 캐릭터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정문성’이라는 이름을 제대로 알렸다.

앞으로 또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이는 가운데, 정문성과 제니스뉴스가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만났다. “이제는 조금 쉬어야죠”라고 말하면서도 “올해는 꼭 무대에 설 거예요. 앞으로 1년에 1작품 이상은 할 수 있도록 노력해봐야죠”라며 연기를 향한 남다른 열정을 뽐낸 정문성. 그와 나눈 이야기를 이 자리에 전한다.

▶ 1편에 이어

▲ '해치' 정문성 (사진=오치화 기자)
▲ '해치' 정문성 (사진=오치화 기자)

Q. 그동안 연극, 뮤지컬에서 활발하게 활동했는데, 무대에 대한 갈망은 없는지?
제가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기점으로 드라마를 거의 6개 연속으로 했다. 그래서 도저히 공연을 할 시간이 안 났다. 작년에 2주 정도 대만에서 ‘헤드윅’ 공연을 한 거 외에는 아예 무대에 못 섰다. 그래서 더 공연이 하고 싶다.

올해는 가능하다면 무조건 하고 싶다. 일 년에 한 번씩은 꼭 하고 싶다. 관객을 만나면서 얻는 에너지가 있다. 카메라 앵글 앞에서는 시청자의 에너지를 느끼기 어려운데, 관객들은 말없이 가만히 쳐다만 봐도 에너지를 받는다. 그래서 2, 3시간 동안 무대에서 버틸 수 있는 것 같다. 그 에너지가 그립다.

Q. 드라마를 계속하게 된 이유가 있는지?
첫 드라마가 ‘유령’이었다. 그때는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시작했다. 그리고 공연도 계속했었다. 그러다가 ‘유령’ 감독님이 다음 작품을 할 때마다 불러주셨는데, 그래서 저는 ‘공연도 계속하면서 감독님 작품만 일 년에 한 번씩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다가 본격적으로 드라마를 해봐야겠다고 생각했고, 그때부터 공연을 멈췄다. 

‘몇 달 동안 일을 못 하더라도 드라마에서 고생을 해보자. 정말 안 되겠어도 한 번만 해보자’라는 마음이 들었다. 마침 운이 좋게도 연달아서 작품 제의가 왔다. 4개 작품을 동시에 하게 되는 정말 힘든 상황이 오기도 했다. 그런데 오히려 욕심이 생겼다. 4가지 캐릭터를 한다는 건 스트레스가 아니라 다양한 모습을 연기해볼 수 있는 기회였다. 그래서 버틴 것 같다. 

좋은 캐릭터, 연구하고 싶은 캐릭터를 만나는 게 정말 기뻤다. 그중에서도 ‘어바웃 타임’이 대본을 보는 데 처음부터 끝까지 이 사람의 감정이 모두 느껴졌고, 대사가 이렇게 빨리 외워진 것도 처음이었다. 밀풍군은 조금 달랐다. 연기를 통해서 얻는 성취감이나 배우로 살아가는 것에 있어서 배울 만한 포인트를 생각했을 때 가장 부합했던 캐릭터가 밀풍군이었다. 너무 어려울 것 같았지만 정말 해보고 싶었다. 욕을 먹더라도 상관없었다. 꼭 한번 해보고 싶은 캐릭터였다.

▲ '해치' 정문성 (사진=오치화 기자)
▲ '해치' 정문성 (사진=오치화 기자)

Q. 밀풍군을 통해 배운 점이 있다면?
안에 뭔가를 감추고 있는데, 정반대의 연기를 해야 하는 장면이 많았다. 항상 복합적인 인물이었다. 화를 내고 칼을 들이밀면서도 두려워했고, 웃으면서도 상대를 미워했다. 여러 면이 있는데 단색으로 표현해야 하는 캐릭터였다. 표현을 제대로 안 하면 그냥 사이코가 돼 버리니까 다양한 면을 그리는 게 제가 갖고 있었던 숙제였다. 숙제를 풀면서 많이 공부했다. 덕분에 마지막에는 표현하지 않아도 그 안에 감정들이 다 드러났다. 

Q. 악역 전문 배우라는 인식으로 굳혀지는 게 부담스러울 수도 있겠다.
전혀 부담스럽지 않다. 하하. 저는 제가 복받은 배우라고 생각한다. 사실 무대까지 합치면 거의 모든 역할을 다 해봤고, 저처럼 다양한 캐릭터를 한 사람은 드물 거라 생각한다. 단지 제가 악역으로 나오는 드라마를 비교적 많이 본 것뿐이지, 알고 보면 선한 역도 많이 했다. 하하. 드라마에서는 가장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롤이 악역이다. 그래서 저는 악역을 맡은 게 부담스럽기 보다 감사하다. 

Q. 평소 성격은 어떤지 궁금하다.
예전에는 바로 이야기할 수 있었는데, 이제는 애매하다. 12년 정도 쉬는 날 없이 공연, 드라마를 하면서 여러 감정을 느끼고 상상하다 보니까, 어느 순간 ‘일상에서도 연기를 하고 있는 거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잘 모르겠다. 그냥 시끄러운 거 안 좋아하고, 항상 재미있기를 원한다. 대화를 할 때도 즐겁고 행복했으면 좋겠다.

▲ '해치' 정문성 (사진=오치화 기자)
▲ '해치' 정문성 (사진=오치화 기자)

Q. 연애 계획은?
연애를 하게 되면 잘 챙겨주고 생각나는 만큼 표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저는 일에 집중할 때 마음은 있는데, 실행으로 옮기지 못하면 스스로 나쁜 행동을 하는 것처럼 느껴진다. 결혼을 하려면 연애도 해야 하는데, 지금은 누군가의 인생을 나와 함께 하자고 말하기엔 제 안에 있는 누군가 “너나 좀 잘 해. 네 앞가림이나 잘 해”라고 말하는 것 같다. 하하. 저 때문에 상대방이 배려하게 만들고 싶지 않다. 

Q. 앞으로의 계획이 궁금하다.
일단 지금은 쉬고 싶은 타이밍이다. 사실 저는 쉬는 방법도 몰랐다. 아버지가 4살 때 돌아가시고 어머니는 평생 일만 하다가 그만 두신지 몇 년 안 됐다. 어쨌든 이제 제가 엄마와 강아지를 먹여 살려야 할 때다. 강아지가 또 얼마나 잘 먹는지 모른다. 하하. 집에서 쉬다가도 ‘일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어떻게 쉬는지 잘 모르겠는데, 아마 남궁민 형과 조만간 여행을 갈 것 같다.

Q. 어떤 연기를 해보고 싶은지?
드라마에서 1인 다역 연기를 해보고 싶다. 공연에서는 많이 해봤는데, 드라마에서는 해본 적 없다. 앞으로 어떤 캐릭터가 들어올지 모르겠지만, 봤을 때 ‘정말 해보고 싶다’고 마음이 드는 역이 있었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