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뷰티] '벌써부터 땀이 주르륵' 가볍고 탄탄한 초여름 메이크업 비결은?
▲ '벌써부터 땀이 주르륵' (사진=박소진 기자)
▲ '벌써부터 땀이 주르륵' 가볍고 탄탄한 초여름 메이크업 비결은?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최고기온이 30도로 치솟으며 초여름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더운 날씨 속 반팔, 반바지 등 가벼운 옷을 찾는 이들만큼 가볍고, 지속력 강한 메이크업에 공들이는 이들도 많아지고 있다. 

이에 다가오는 여름을 대비해 메이크업의 답답함을 줄이고, 오랜 시간 탄탄하게 연출을 도울 꿀팁을 준비했다. 하루 종일 무너지지 않는 완벽 비주얼을 연출하고 싶다면 주목해보자. 

★ 무거운 겨울 크림은 그만! 

▲ 아이즈원 강혜원 (사진=박소진 기자)
▲ 아이즈원 강혜원 (사진=제니스뉴스 DB)

건조한 겨울 시즌에 사용하던 크림을 사용하고 있다면, 보습력과 제형을 확인해보는 건 어떨까? 큰맘 먹고 구입한 제품일지라도 겨울 시즌의 제품은 여름에 가볍게 바르기엔 무거울 수 있다. 

또한 현재 피부 상태를 파악하는 것도 중요하다. 겨울과 초여름은 습도와 기온 등의 외부 환경에 대한 영향이 다르기 때문이다. 똑같은 제품을 모든 시즌에 사용하는 것이 아닌 자신의 피부에 맞는 제품으로 기초 공사를 탄탄하게 마치는 것이 초여름 메이크업에선 무엇보다 중요하다. 

★ 초여름 찰떡 메이크업 제품은 따로 있다?

▲ 밴디트 승은 (사진=제니스뉴스 DB)
▲ 밴디트 승은 (사진=제니스뉴스 DB)

초여름이 시작되면 매일 같이 바르던 제품, 스킨케어 루틴이 무겁게 느껴진다. 이럴 때는 겹겹이 레이어링 해오던 단계를 줄일 수 있는 올인원 제품을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자외선 차단, 프라이머, 베이스 등의 기능을 담은 제품을 사용하면 보다 가벼운 메이크업을 완성할 수 있다. 

또한 지속력을 따지는 것도 빼놓을 수 없다. 땀에 쉽게 무너지는 색조 메이크업은 여름 시즌이 되면 덧바르기 바쁘다. 하지만 계속 화장을 수정할 수는 없는 법이다. 잉크, 래커 타입 등 강한 지속력을 자랑하는 제품을 활용하면 메이크업의 무너짐을 줄일 수 있다. 특히 습한 시즌에는 보송보송한 벨벳, 매트 텍스처를 사용하는 것도 추천한다. 

★ 그대로 멈춰라! 픽서를 활용해보자.

▲ 이열음 (사진=신창호 기자)
▲ 이열음 (사진=신창호 기자)

아무래도 땀과 피지의 늪에서 벗어날 수 없다면, 메이크업 픽서로 고정해보는 것도 좋겠다. 피부의 유분을 잡고, 고정력을 높여 메이크업을 탄탄하게 잡을 수 있어 여름 시즌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최근에는 다양한 픽서가 출시되고 있어 취향에 맞춰 고르는 것도 가능하다. 데일리 메이크업을 돕는 파우더도 하나의 픽서로 활용할 수 있으며, 메이크업 후 사용하는 스프레이 제품부터 아이, 립 등에 바르는 크림 타입 제품까지 다양하게 만나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