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진영 “수록곡 ‘끝’, 영원하지 않을 지금을 생각하며 쓴 곡”(인터뷰)
▲ 갓세븐 진영 (사진=JYP엔터테인먼트)
▲ 갓세븐 진영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갓세븐 진영이 수록곡 ‘끝’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보이그룹 갓세븐(GOT7)이 20일 서울 강남구 성수동 한 카페에서 새 미니앨범 ‘스피닝 탑(SPINNING TPO)’ 발매 기념 인터뷰로 만났다.

갓세븐은 이번 앨범에도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하며 역량을 드러냈다. 진영은 서정적인 분위기의 수록곡 ‘끝’에 작사, 작곡으로 참여해 눈길을 끈다.

진영은 ‘끝’에 대해 “불안을 주제로 잡고 앨범 안의 스토리를 생각하면서, 내가 어떤 파트를 맡으면 좋을지 고민해봤다. 제가 생각한 불안함은 ‘이 모든 게 끝나면 어쩌지’, ‘함께 있는 이 시간이 끝나면 어쩌지’였다. 그걸 생각하면서 말 그대로 ‘끝’이라는 제목의 곡이 나왔다”라고 밝혔다.

이어 진영은 “끝을 생각하면서 곡을 쓰고 나니 굉장히 마음이 아팠다. 극도의 불안을 생각하면서 쓴 것 같다”라면서 “물론 끝을 생각하기에는 아직 이르고, 지금의 상황에 너무 감사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진영은 “이 모든 게 영원하지 않을 거라는 걸 알기 때문에, 감사히 여기면서 활동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래야 한다. 분명 힘든 시간도 있겠지만 저희는 혼자가 아니라는 걸 안다. 같이 있기 때문에 힘든 것들을 나누면서 이겨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갓세븐은 20일 오후 6시 ‘스피닝 탑’을 발매하며, 타이틀곡 ‘이클립스(ECLIPSE)’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