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어린 의뢰인' 유선 ② "완벽주의 X, 남편도 각오하고 결혼했을 것"
▲ '어린 의뢰인' 유선 (사진=이스트드림시노펙스)
▲ '어린 의뢰인' 유선 (사진=이스트드림시노펙스)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지숙이 다빈과 민준을 째려보며 노란 고무줄로 머리를 질끈 묶는 순간, 관객의 눈도 질끈 감긴다. 어른이라는 우월적 위치를 이용해 마냥 어리고 약한 아이들을 향해 펼쳐지는 무차별 폭격, ‘어린 의뢰인’은 칠곡 계모 사건을 바탕으로 우리는 어떤 어른으로 살고 있는지 질문을 던진다.

‘인간의 탈을 쓰고 이토록 무자비한 사람이 있을까?’ 싶은 생각이 절로 드는 지숙이다. 하지만 당연지사 이를 연기한 배우와 극중 캐릭터는 상이할 것, 다만 관객이 그리 몰입할 수 있었던 건 그만큼 배우 유선이 지숙을 완벽히 연기해냈음을 뜻한다. 악마와 같은 캐릭터를 자신에게 투영한다는 것, 그 힘듦이 어느 정도였을지 가늠이 안 될 정도다.

하지만 유선은 그런 지숙을 반갑게 받아들였다. 과정보다는 의미를 먼저 생각했던 유선이다. 유선은지난 2017년 보건복지부의 아동학대 예방홍보대사로 활동했었다. 또한 자신 또한 가정에서는 아이를 키우고 있는 엄마였다. 그렇기에 ‘어린 의뢰인’은 유선에게 있어 배우로서, 엄마로서, 이 사회의 어른으로서 다시 한번 자신을 다질 수 있는 작품이었다.

지난 7일 제니스뉴스와 배우 유선이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작품과 연기부터 가족에 대한 이야기까지, 그리고 지금 승승장구하고 있는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 관련된 대화를 나눴던 시간을 이 자리에 전한다.

▶ 1편에서 이어

▲ '어린 의뢰인' 유선 (사진=이스트드림시노펙스)
▲ '어린 의뢰인' 유선 (사진=이스트드림시노펙스)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 많은 인기를 받고 있다. 
현실적인 모녀의 모습을 다룬다고 있는 작품이다. 모르는 분들이 보면 친정 엄마를 너무 부려먹는다고 하시는데, 워킹맘들은 알 거다. 그 상황에 친정 엄마 밖엔 없다. 저도 아이를 맡겨 봤지만, 친정 엄마가 더 편안하다. 물론 모녀 다툼도 생긴다. 그런 게 딱 현실인 거다. 

조정선 작가와 오랜만의 작업인데.
작가님이 저를 믿어주신다. 저 역시 그렇다. 시놉시스를 받기 전에 출연을 결정했다. 그만큼 믿고 있다. 이런 선택은 처음이다. ‘솔약국집 아들들’을 통해 제 캐릭터를 남겨준 분이다. 제게 있어 시간이 지나도 부끄럽지 않은 작품이 ‘솔약국집 아들들’이다. 지금 봐도 너무 좋다.

꾸준히 연락을 하고 지냈나 보다.
제가 연락을 자주하며 인사드리는 주변머리가 없다. 사회 생활로 치자면 정말 정치를 못하는 스타일이다. 뭔가 잘 보이려고 애쓰는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게 싫다. 진심이 오해될 수 있다는 것도 싫다. 자꾸 나를 상대에게 기억시키려는 느낌이다. 작가님도 연락을 안 하다가, 결혼식 때 뵙고, 이번 회식 때 뵀다. “각자 위치에서 열심히 일하다가 이렇게 만나서 더 좋다”고 하셨다.

꼭 그렇게 선을 그을 필요가 있을까?
제 신념이다. 아부로 성공하는 건 한계가 있다고 생각한다. 작품을 하면서 맺은 관계와 연기에 대한 신뢰가 있다면 다시 기회가 온다고 생각한다. 

김소연 씨와도 오랜만의 재회인데.
어느덧 세 번째 작품을 같이 한다. 역시나 연락을 안 하다가 하하. ‘가비’ 때 만났는데, 소연이가 너무 반가워해 줬다. 제 촬영이 끝날 때까지 마냥 기다려줬다. 그 후엔 촬영 후에도 따로 만나 밥도 먹고, 고민도 나누며 가끔씩 연락했다. 이번에 만나서 같이 하는데, 따로 친밀함을 올릴 필요가 없으니 너무 좋았다. 제가 먼저 캐스팅 됐었는데, ‘성향이 잘 맞고, 성품이 좋은 사람과 함께하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소연이가 캐스팅 돼서 정말 행복했다.

▲ '어린 의뢰인' 유선 (사진=이스트드림시노펙스)
▲ '어린 의뢰인' 유선 (사진=이스트드림시노펙스)

쉬지 않고 꾸준히 작품을 하고 있다. 여기엔 남편의 도움도 있을 거 같다.
제가 완벽주의와 거리가 멀다. 나아가 제 역할을 척척 해내는 스타일도 아니다. 아마 남편이 그런 부분은 각오를 한 뒤 결혼한 것 같다. 제가 빨래를 하면 빨래를 널고, 밥을 하면 설거지를 한다. 음식물 쓰레기 같은 건 그래도 제 직업이 배우라고, 매번 직접 버려준다. 그렇게 자연스럽게 분업이 됐다. 다만 제겐 저만의 철칙이 있다. 남편의 행동을 ‘당연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럴 때 불화가 온다. 하여 늘 표현하려고 한다. 

남편은 이번 영화에 대해 뭐라고 말했을까?
평소엔 객관적이고 냉정하게 말하는 편이다. 이번 ‘어린 의뢰인’을 보고 나선 좋다고 했다. “관객으로정말 좋은 영화를 봤다”며 “너무 기분 좋다”고 했다. 하지만 제 칭찬은 안 해줬다. 이유를 물어보니 “관객들에게 칭찬 받아”라고 했다. 

꾸준하게 연기활동을 하는데는 체력관리도 중요할 것 같다.
운동을 하고 싶어서 등록을 해도 일주일에 한번을 못한다. 시간이 주어지면 그저 쉬고 싶다. 그래서푹 잔다. 약도 잘 못 챙겨 먹는 편인데, 이젠 잘 챙겨먹으려고 한다. 그리고 저는 밥을 안 먹으면 일을 못하는 편이다. 끼니를 거의 챙긴다. 주변 여배우들에 비교하면 잘 먹는 편이다. 밥심이 제겐 큰 힘이다. 그런데 그렇다보니 어쩔 수 없이 살이 찐다. 문제는 살이 찌면 옷을 못 입는다는 거다. 그래서 유지해야 하는 체중이 있다. 살이 찌면 조절하고, 찌면 조절하고를 반복한다. 

요즘 여성 주연의 영화가 부쩍 늘었다. 스크린에서 자주 볼 수 있을까?
저 역시 영화를 많이 하고 싶다. 배역이 다양해진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배우들의 수에 비하면 작품이 적다. 기회가 주어지면 그저 감사할 뿐이다. 캐릭터의 다양성이 열렸으면 좋겠다. 저 역시 아직 안 해본 장르가 많다 보니 다양하게 연기하고 싶은 바람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