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러블리즈 지애 “’뮤직뱅크’ 출근길 다음 주자? 하마처럼 등장하겠다”
▲ 러블리즈 지애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 러블리즈 지애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러블리즈 미주가 지애와 함께 ‘뮤직뱅크’ 출근길에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20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걸그룹 러블리즈(Lovelyz)의 여섯 번째 미니앨범 ‘원스 어폰 어 타임(Once Upon A Tim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진행은 MC 하루가 맡았다.

그간 ‘뮤직뱅크’ 출근길에서 화려한 포즈로 화제를 모은 미주는 “지난 활동 출근길을 소울 언니가 공약을 지켜서 해줬다”면서 “둘째로 지애 언니가 하면 어떨까 한다. 별명이 무민이라, 하마처럼 등장하면 좋을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에 지애는 “제가 하마처럼 등장하면, 미주는 부엉이처럼 등장하면 좋겠다”라면서 “너무 영광스럽다. 열심히 하겠다”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부담감은 없나?”라는 물음에 미주는 “저는 진짜로 뮤직뱅크 출근길을 즐기고 있다. 많은 분들이 즐거워해주셔서 그 자리를 즐기고 있다”라고 답했다.

타이틀곡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는 기존의 러블리즈만의 색깔을 유지하면서 청량하고 상큼한 사운드로 계절감에 맞게 편곡된 노래로, 매력적인 신스 사운드에 가장 아름다운 시절을 이야기하는 가사가 돋보인다.

한편 20일 오후 6시 새 앨범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