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러블리즈 미주 “인이어도 잘 끼지 못하던 데뷔 초 생각난다”
▲ 러블리즈 미주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 러블리즈 미주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러블리즈 미주가 앨범 타이틀과 관련해 데뷔 초를 떠올렸다.

20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걸그룹 러블리즈(Lovelyz)의 여섯 번째 미니앨범 ‘원스 어폰 어 타임(Once Upon A Tim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진행은 MC 하루가 맡았다.

이날 미주는 이번 앨범을 한 단어로 표현해달라는 요청에 “’원스 어폰 어 타임’은 데뷔다”라고 답했다.

이어 미주는 “옛날, 그 시절이라는 뜻인데 곡을 녹음하면서 데뷔 때가 생각났다. 인이어도 잘 끼지 못하고, 카메라도 잘 보지 못하던 때가 떠올라서 감회가 새로웠다. 지금 쇼케이스를 하는 것도 감동적이다. 우리가 많이 성장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베이비소울은 “이번 앨범은 러블리즈에게 새로운 시작점이다.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저희끼리 뭉친 느낌을 많이 받았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는 기존의 러블리즈만의 색깔을 유지하면서 청량하고 상큼한 사운드로 계절감에 맞게 편곡된 노래로, 매력적인 신스 사운드에 가장 아름다운 시절을 이야기하는 가사가 돋보인다.

한편 20일 오후 6시 새 앨범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