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걸캅스' 이성경 ② "여운이 남는 작품, 배우, 그리고 사람"
▲ '걸캅스' 이성경 (사진=CJ엔터테인먼트)
▲ '걸캅스' 이성경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배우 이성경은 충무로의 보석 같은 존재다. 모두가 "요즘 젊은 여성 배우가 부족하다"라고 입을 모으는 영화계에서 어느덧 두 작품을 자신의 필모에 새겨 넣었다. 그것도 모두 주연으로 이름을 올렸다. 여성 주연 영화의 기근에 시달렸던 충무로의 현실을 생각해보면 괄목상대한 일이다.

그럼에도 이성경은 고민이 많았다. 어쩌면 배우로서의 성장통이다. 분명 주연이란 부담이 많은 자리다. 많은 이의 노력 집합체인 영화의 특성을 따져 보면 더욱 그랬다. ‘레슬러’ 그리고 이번에 연기한 ‘걸캅스’는 큰 자본이 들어간 작품은 아니다. 하지만 그렇기에 모두가 더욱 합심하여 작품을 밀고 끌었다. 그리고 그 맨 앞열엔 이성경이 서있었다.

하지만 이성경은 그렇게 성장했다. ‘걸캅스’의 열혈 형사 ‘지혜’로 분해 분노를 금치 못할 범죄에 강력한 발차기를 들이밀었다. 최근 제니스뉴스와 서울시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이성경. 배우로서 고민부터 즐거웠던 ‘걸캅스’ 촬영 현장까지 많은 이야기를 나눴던 그 시간을 이 자리에 펼쳐본다.

▶ 1편에서 이어

▲ '걸캅스' 이성경 (사진=CJ엔터테인먼트)
▲ '걸캅스' 이성경 (사진=CJ엔터테인먼트)

이성경이라고 하면 늘 당당해 보이는 매력이 있는데, 지혜와 비슷한 부분이 있을까?
솔직하게 살아가려고 한다. 하지만 지혜처럼 무데뽀로 표현하진 않는다. 행동이 거침 없는 편이 아니랄까? 아무래도 직업 때문에 더 그렇다. 그래서 ‘걸캅스’를 촬영하면서 더 좋았던 거 같다. 아무 것도 거칠 것 없이 나쁜 놈들을 처단한다는 게 통쾌했다.

거침 없이 필모를 쌓아가고 있는데 고민도 있을까?
제가 부족하다고 느껴질 때 흔들린다. 책임감은 올라가면서 부담도 뼈로 와 닿는다. 사실 전 감성적인 사람이다. 그런데 자꾸 이성적인 생각에 빠진다. 단순하게 말하자면 감성과 이성이 충돌할 때가 있다. ‘내 연기가 어떻게 하면 잘 나올까?’를 생각하다 보면 어느새 감성이 사라져 있다.

극복을 해나가는 과정일까?
감성찾기에 나섰다. 공연도 보고, 영화도 보고, 친구들도 많이 만났다. 얼마 전엔 라이브 공연을 보는데 너무 행복했다. 음악으로 오랜만에 행복하다는 걸 느꼈다. 그때 ‘아 더 많은 걸 느끼며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온도를 느끼며 좋게 그 과정을 넘어간 것 같다.

▲ '걸캅스' 이성경 (사진=CJ엔터테인먼트)
▲ '걸캅스' 이성경 (사진=CJ엔터테인먼트)

어떤 영화를 주로 봤는지?
요즘엔 옛날 영화를 찾아본다. 색감, 음향 등 그 느낌이 참 좋은 것 같다. ‘우리 영화도 20년 뒤에 다시 돌이켜 보면 이렇게 보이려나?’라는 생각도 한다. 최근엔 ‘가버나움’을 보면서 현실적인 문제에 대해 영화를 통해 마음 아파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 영화도 마음을 조금 바꿀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도 가졌다. 

영화를 통해 메시지를 전달하고픈 배우가 되고 싶은 것일까?
엄청난 메시지를 전달하자는 건 아니다. 아직은 해야할 것이 많은 배우다. 꼭 메시지가 아니더라도, 따뜻한 공감을 통해 위로를 전할 수도 있고, 킬링타임 영화로 스트레스를 해소 시킬 수도 있을 것이다. 다만 각 작품이 가진 역할이 다르니까, 그 각각의 매력을 통해 좋은 여운이 남는 작품을 하고 싶고, 그런 배우가 되고 싶고, 사람이 되고 싶다. 

멀티 캐스팅 영화에 출연해 보는 건 어떨까? 나름 연기에 고민이 많을 때이니 여러 배우들 속에서 그 답을 찾을 수도 있을텐데.
하고 싶다. 대중들에게 인정 받는 배우들 사이에 서있는 것만으로도 영광일 거 같다. 각 배우들이 느끼는 부담의 무게가 동일하진 않겠지만, 부담도 나눠 갖고, 그 과정에서 힘도 얻을 것 같다. ‘걸캅스’만 하더라도 미란 선배와 수영이를 통해 힘을 많이 얻었다. 배우들이 더 많이 있다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

▲ '걸캅스' 이성경 (사진=CJ엔터테인먼트)
▲ '걸캅스' 이성경 (사진=CJ엔터테인먼트)

요즘 여성 영화가 많아지고 있다. 더 다양한 모습으로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
영화라는 게 유행이 있다. 한 장르가 인기를 끌면 그런 영화가 많이 나온다. 여성 주연의 영화가 요즘 많이 등장하는데, 이 또한 흐름이라고 본다. 어쩌면 영화가 다양하게 발전할 수 있는 하나의 과도기라고 생각한다. ‘걸캅스’ 같은 작품들이 많이 사랑 받으면 영화계가 더욱 풍성해질 수 있을 거 같다.

차기작은 결정난 것이 있을까?
아직 정해진 건 없다. 점점 작품을 고르는데 신중해지는 거 같다. 열의만 가지고 할 게 아니라는 생각에 잘 소화할 수 있는 작품을 하고 싶다.

그럼 쉬고 있을 땐 어떻게 지내는지?
쉴 때도 바쁘다. 일어나서 자기 전까지 일정이 가득가득 차 있었다. 영화를 찍을 땐 시간적 여유가 있다 보니 ‘아무 것도 안 하는 잉여롭게 있는 것도 필요해’라고 생각했는데, 결국 못해냈다. 쉴 때도 생각을 많이 하는 편이다. 그리고 헬스 좋아한다. 쇳덩이를 꾸준히 들고 있다. 하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